Quantcast

[공식입장] 임시완 측 “영화 ‘비상선언’ 출연 검토 중”…송강호-이병헌-전도연과 호흡 맞출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임시완이 한재림 감독의 영화 '비상선언'의 시나리오를 받고 출연을 검토 중이다.

6일 오전 임시완의 소속사 플럼에이앤씨 측은 톱스타뉴스와의 통화서 "임시완이 '비상선언'의 시나리오를 받고 시나리오를 검토 중"이라며 "이외에 진행된 사항은 없다"고 전했다.

앞서 스타뉴스는 임시완이 송강호, 이병헌, 전도연 등과 함께 영화 '비상선언'에 출연을 결정하고 세부 사항을 진행 중이라고 단독보도한 바 있다.
 
임시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임시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항공 사고를 소재로 한 영화 '비상선언'은 '공동경비구역 JSA',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놈놈놈), '밀정'으로 호흡을 맞춘 송강호와 이병헌이 출연을 확정한데 이어 전도연과 김남길이 출연을 확정해 엄청난 화제를 모았다.

'더 킹'을 연출한 한재림 감독의 차기작으로 200억원 이상의 제작비가 투입될 예정이다. 당초 3월에 촬영이 시작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촬영이 1~2개월 가량 연기됐다.

현재 출연을 확정지은 4명의 배우들과 함께 임시완이 호흡을 맞출 것인지 관심이 모인다.

한편, 임시완은 지난해 전역 후 OCN 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로 복귀했다.

올 초 영화 '보스톤 1947'의 촬영을 마무리했으며, 드라마 '런 온'의 출연을 제의받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