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구충제 이버멕틴, 코로나19 치료제로 사용 가능?…기대감에 관련주까지 주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광범위 구충제인 이버멕틴(Ivermectin)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를 일으키는 'SARS-CoV-2' 바이러스를 48시간 만에 죽였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전 세계인들의 관심이 모인다.

호주의 모내시 대학 연구진은 최근 실시한 세포배양 실험서 이버멕틴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성장을 더디게 한다는 결과를 도출했다고 지난달 28일 밝혔다.

연구진을 이끈 카일리 와그스태프 박사는 "우리는 단 한 번의 복용으로 모든 바이러스성 핵산을 48시간 내로 제거할 수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약품이 어떻게 바이러스에 작용하는 지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때문에 이 구충제가 인간에게 안전한지, 또 정확하게 얼마나 복용해야 하는지는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
 
픽사베이
픽사베이
와그스태프 박사는 "현실적으로 백신이 널리 보급되려면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면서도 "세계적으로 유행하는 유행병이 있고, 공인된 치료법이 없는 상황에 전 세계적으로 이용 가능한 약품이 있다면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버멕틴은 당초 췌장흡충을 제거하기 위한 동물용 구충제로 개발되었으며, 인간에게는 강맹안증을 유발하는 선충 치료제로 사용된다. 비슷한 계열의 구충제로는 메벤다졸이 있다.

이를 통해 이, 옴, 분선충증, 림프사상충증 등 각종 기생충 질병을 치료할 수 있다.

피부로 흡수하거나 섭취해서 복용하는 것이 가능하며, 안구와의 접촉은 피해야 한다.

더불어 현재 이버멕틴의 관련주로 꼽히는 종목은 이글벳과 제일바이오 등이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