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버풀, EPL 5번째로 직원 임시해고 결정에 ‘레전드’ 캐러거도 비판…맨시티는 직원 임금 전액 지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리버풀 FC가 최근 코로나19 사태에 대처하기 위해 일부 직원들을 임시 해고하는 조치를 단행하면서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리버풀은 지난 4일 공식 홈페이지서 일부 직원들의 임시 해고 소식을 전하며 "금전적으로 피해를 받는 직원들이 없도록 이들의 임금 100%를 보전해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러한 결정에 대해서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리버풀 인스타그램
리버풀 인스타그램
기업 등 고용 주체가 임시해고를 결정한 경우 정부가 노동자의 임금 80%를 지원해주는 영국 정부의 일자리 보전 정책을 악용했다는 평가를 받는 이유다.

때문에 리버풀은 실질적으로는 직원들의 임금 20%만 부담하며, 나머지 금액은 영국 국민들이 낸 혈세로 지급된다.

이로 인해 리버풀의 레전드 제이미 캐러거는 "위그렌 클롭 감독이 코로나19 사태에 깊은 연민을 보였고, 1군 선수들은 임금 삭감에 동참했다"면서 "그런 모든 존경과 선의가 사라졌다"며 한탄했다.

앞서 뉴캐슬과 토트넘, 본머스, 노리치 시티가 임시해고를 결정한 바 있는데, 직원들을 '가족'이라고 칭했던 리버풀마저 이 대열에 동참하면서 '빅클럽'의 명성에 금이 가고 있다.

반면 대표적인 부자 클럽으로 꼽히는 맨체스터 시티(맨시티)는 임시해고 없이 구단 직원들의 임금 전액을 지불하겠다고 밝혀 대조를 이루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