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코로나 대응] 정신 못 차린 일본 "콜센터 연결에 이틀·6일 걸려 코로나19 검사"…국민 죽음으로 내모는 아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염자 동선 분리 안하고 증상 없다며 밀접접촉자 검사도 안해
요미우리신문, 코로나19 확진 50대 여성 증언 보도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일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판단할 유전자 증폭(PCR) 검사에 소극적이라는 지적이 이어진 가운데 일본의 한 확진자가 당국의 대응이 많은 의문을 낳는다는 증언을 내놓았다.

증언에 따르면 발열 등 증상이 있는데도 즉시 검사를 받을 수 없었고 밀접 접촉자를 대상으로 PCR 검사를 하지 않는 등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기에는 부족한 점이 많아 보인다.

요미우리(讀賣)신문은 지난달 초 업무상 유럽에 다녀온 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일본 수도권에 거주하는 50대 여성의 증언을 5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탈리아 등을 방문하고 지난달 3일 귀국한 이 여성은 같은 달 13일 체온이 38도까지 올라갔고 요통을 느꼈다.

코로나19에 감염됐을 수 있다고 생각해 14일 '귀국자·접촉자상담센터'에 전화를 걸었으나 몇번을 시도해도 연결되지 않았고 16일 거주지 보건소와 겨우 통화를 하게 됐다.

여성이 보건소 측에 몸 상태를 설명하니 담당자는 '그 정도로는 검사가 불가능하다'고 반응했다.

할 수 없이 근처의 내과를 찾아간 여성은 컴퓨터단층촬영(CT)을 거쳐 가벼운 폐렴이라는 진단을 받았고 의사의 소개장을 받아 도보 15분 거리의 대학병원에 갔다.

하지만 방호복을 입은 대학병원 의사는 '검사할 수 없다. 자택에서 몸 상태를 지켜보라'고 말했다.

이틀이 지난 18일 여성은 대학병원으로부터 '검사 기준이 바뀌어 검사가 가능하게 됐다'며 내원하라는 연락을 받았다.

연락한 담당자는 여성에게 '정면 현관으로 들어와 에스컬레이터를 이용해서 오라'고 설명했다.

병원 측이 감염 의심자인 여성의 동선을 일반인과 구분하지 않은 셈이다.

여성은 19일 대학병원에서 검사를 받았고 20일 전화로 양성이라는 통지를 받았다.
 
코로나19 확산하는 도쿄…마스크 쓴 사람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가운데 마스크를 착용한 사람들이 4일 오후 일본 도쿄도(東京都) 시부야(澁谷)역 앞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2020.4.5 /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산하는 도쿄…마스크 쓴 사람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가운데 마스크를 착용한 사람들이 4일 오후 일본 도쿄도(東京都) 시부야(澁谷)역 앞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2020.4.5 / 연합뉴스

보건소 측이 전화로 입원 가능한 병원을 소개하고서 '대중교통을 이용하지 말라'고 당부했으나 이동할 때 주의할 점 등을 구체적으로 알려주지는 않았다.

여성은 남편의 차를 타고 이동해 21일 입원했다.

증상은 미열 정도였기 때문에 약이나 치료 행위가 없어서 '격리가 목적인 것 같다'고 여성은 생각했다.

그는 31일 퇴원했고 몸 상태가 안정됐으나 후각은 아직 회복하지 않았다.

여성은 발열 증상이 나타난 후 밀접 접촉한 이들이 누군지 보건소에 알렸다.

밀접 접촉자들은 보건소로부터 향후 2주 동안의 생활 방식에 관한 안내 연락을 받았지만 증상이 없었기 때문에 원하더라도 검사 대상이 되지 않았다.

여성은 "밀접 접촉자가 불안한 채로 2주 동안 지내는 스트레스는 헤아릴 수 없다"며 적어도 희망자는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후생노동성 측은 밀접 접촉자 검사와 관련해 "증상이 있거나 고령자 및 지병이 있는 사람이면 검사하는 경우가 있다. 희망해도 전원 검사하는 것은 아니다"고 반응했다.

요미우리가 보도한 여성의 증언에 비춰보면 일본의 코로나19 방역 시스템은 매우 느슨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확진자 중에 상당수가 무증상 감염자라는 점을 고려하면 증상이 없다는 이유로 밀접 접촉자를 검사하지 않아 감염이 확산할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일본의 상황을 보면 감염병 확산 국면에서 지도자의 역할이 얼마나 중요한가를 알 수 있다.

국내 상황을 보면 방역당국에 전권을 위임하고 초기단계부터 강도높은 방역을 시행했고, 대통령이 이를 적극 지지하고 지원하면서 한국은 성공적인 사례로 국제사회에서 인정받고 있다.

반면 일본은 아베총리가 모든 관심을 올림픽에만 두었으며, 올림픽이 연기된 지금도 코로나19의 위험성에 대해 제대로 인지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매뉴얼 천국이라던 일본은 없다.

일본에는 제대로 된 코로나19 대처 매뉴얼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

일본은 매뉴얼이 없으면 아무 것도 하지 못하는 무능한 국가가 됐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