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홍현희 “현빈, 거리 마비될 정도 인기” 과거 언급…아내 학창시절 인기에 제이쓴 ‘팩트체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전참시’ 홍현희♥제이쓴 부부가 현빈을 언급했다.

지난 4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시점’에서는 홍현희, 제이쓴 부부가 출연해 현빈 인기에 감탄했다.

이날 홈쇼핑 생방송을 앞둔 홍현희와 제이쓴을 차량으로 이동 중 과거 이야기로 한창이었다. 제이쓴은 “옛날에 교복 바지 줄이는 거 유행이었다”라며 “6반 기억난다”라고 이야기했다.
 
MBC ‘전지적 참견시점’ 방송 캡처 
이를 듣던 홍현희는 “교복 이야기하니까 김태평(현빈)이 유명했다”라며 “연극부였다. 고등학교 때부터 연예인도 아니었는데 난리 났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거리가 마비될 정도의 인기였다”라고 덧붙였다.

화이트데이를 맞아 매니저에게 사탕을 받은 홍현희는 “학창 시절에 인기 많았다”라며 “사탕 바구니를 문 앞에 두고 도망간 적도 있다”라고 말해 제이쓴은 장모님에게 전화해 사실확인을 했다.

홍현희 어머니는 “당시 날씬하고 예뻐서 인기 많았다. 그래서 결혼 빨리할 줄 알았다”라고 말하며 그의 사진이 공개돼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또한, 이날 홍현희는 제이쓴과 홈쇼핑 생방송을 통해 쭈꾸미 판매에 나섰다. 다이어트로 고군분투 중인 홍현희는 쭈꾸미 무한리필에 한껏 들떠있기도 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