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그것이 알고싶다' 유명 주지스님의 딸이라던 이씨의 민낯, 군포 다세대주택 살인사건의 전말...."이 씨에게 20억을 빌려줬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윤영 기자] ‘그것이 알고싶다’가 군포 다세대주택 살인사건을 파헤친다. 
SBS 그것이 알고싶다 캡처
SBS 그것이 알고싶다 캡처
SBS 그것이 알고싶다 캡처
SBS 그것이 알고싶다 캡처
SBS 그것이 알고싶다 캡처
SBS 그것이 알고싶다 캡처
SBS 그것이 알고싶다 캡처
SBS 그것이 알고싶다 캡처
SBS 그것이 알고싶다 캡처
SBS 그것이 알고싶다 캡처
4일 방송된 ‘그것이 알고 싶다’ 에서는 지난 2월 발생한 군포 다세대주택 살인사건을 파헤친다. 지난 2월, 군포의 다세대주택에서는 남성 2명이 숨지고 여성 1명이 중상을 입는 흉기 살인사건이 일어났다. 가해자는 박모 씨, 숨진 이는 허모 씨. 60대 여성 이모 씨는 이 일로 인해 의식불명에 빠졌다. 이 씨는 사건 일체에 대해 전혀 기억을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진술했다.

허 씨의 아내는 “우리는 이 씨에게 돈을 빌려줬다. 17년간 남편과 제가 20억 정도를 빌려줬고 한 번도 돌려받지 못했다. 남편이 죽기 전 날, 내일은 돈을 돌려받을 것 같다고 이야기를 했다.”며 “왜 남편이 거기서 죽어야 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박 씨는 허 씨를 찌른 뒤 이 씨를 찌르고 다세대주택의 옥상에서 투신해 자살했다. 허 씨의 아내는 이 씨에 대한 비밀도 털어놓았다. 이씨가 유명 절의 주지스님의 숨겨진 딸이라는 것. 허 씨의 아내는 “주지스님의 재산이 450억이나 된다고 하더라. 자신이 불쌍하다고 아버지가 몰래 몰래 돈을 주었다고 했었다. 그 돈을 받으면 빌린 돈을 다 돌려주겠다고 해서 믿고 기다렸다.”고 진술했다. 허 씨의 아내는 “지금은 그 말이 다 정말인지, 돈이 있긴 한 건지 궁금하다.” 고 말했다.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은 제일 먼저 이 씨에 대해 조사했다. 이 씨는 평소 길고양이들을 챙기고 시골에서 직접 농사를 지어 온 쌀이나 농작물을 나눠주기도 했을 정도로 인정이 넘쳤다고. 이웃주민들은 이 씨가 원한을 살 사람이 아니라 했지만 이 씨는 허 씨에 이어 박 씨와도 채무관계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박 씨와 허 씨 모두에게 이 씨가 돈을 빌렸지만 박 씨가 허 씨를 직접 공격한 이유는 아직 모호한 상황.

이 씨는 이 뿐만 아니라 또 다른 사람들에게도 거액을 빌린 것으로 밝혀졌다. 피해자는 “제가 아는 사람만 열 명이 넘는다. 최소 몇 천에서 기본이 10억이다.” 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제작진이 파악한 피해자의 수도 상당수에 이르렀으며 15억에서 6억, 4억, 6천만원 등 다들 거액을 빌려준 것으로 밝혀졌다. 수법은 다 같았다. 피해자들은 “아버지가 유명 주지스님인데 재산이 묶여있다고 돈을 계속 빌렸다. 재산 소송이 끝나면 돌려준다고 했다.”고 증언했다.

이후 이 씨는 ‘아버지의 재산을 태민(가명) 스님이 가지고 있다. 세금 문제 때문에 남동생과 탈세할 방법을 알아보고 있다.’고 이야기한 것으로 밝혀졌다. 탈세를 돕고 있다는 남동생도, 아버지라는 태평(가명)스님도, 태민스님도 실제로 만난 사람이 없었다. 딱 한 명의 피해자만 동생을 만났다고 이야기를 했는데 남동생이라 알려진 사람은 허 씨로 밝혀졌다. 이 씨의 실제 가족은 “우리는 연을 끊은 지 오래다. 남동생은 이 씨를 죽도록 혐오한다.”고 말하며 ‘태평스님의 숨겨진 딸이다’라는 이야기에 대해 “어머니는 처녀 때부터 기독교를 믿었다. 그건 죽은 사람에 대한 모욕이다. 그런 사실이 없다.”고 딱 잘라 말했다. 이 씨의 가족은 뿐만 아니라 “사기를 많이 치는 사람이다.”라고 증언했다.

그것이 알고 싶다의 조사결과, 태민스님은 이 씨를 알지도 못한다고 말했다. 허 씨가 남동생 행세를 한 것에 대해 또 다른 피해자는 “수행기사 노릇이었을 것이다.” 라고 말했다. 본인도 수행기사 역할을 했다는 피해자는 “수행기사를 하면 200에서 300정도의 수고비를 준다. 그 돈도 못 받게 되면 어쩌나 싶은 생각이 들 수도 있다.”고 말했다. 전문가 또한 “이 씨를 도운 것은 허 씨가 믿고 있는 것을 부정하는 것이 자신을 부정하는 일이 되어서 그랬을 것이다.” 라고 말했다.

허 씨의 아내에게 연락을 취한 이 씨는 “나는 정말 너희를 동생이고 올케로 생각한다.”고 하면서도 빌려간 돈에 대해서는 “나는 기억나는 것도 없고 빌린 돈도 없다.”고 일관했다. 이 씨는 뿐만 아니라 도박장에서도 자주 목격된 것으로 밝혀졌다. 군포 다세대주택의 살인사건에는 이 씨의 사기행각이 그 뒤편에 자리 잡고 있었다. '그것이 알고 싶다'는 사회의 이슈를 집중적으로 다루고 재조명하는 시사 프로그램으로 매주 토요일 밤 23시 SBS에서 방영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