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코로나 현황] "일본 전체에 코로나19 긴급사태 선포하면 경제손실 717조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년간 리먼 쇼크 1.5배 충격"…ANA홀딩스 금융권에 15조원 'SOS'
도요타자동차 11조원 확보 나서…일본제철 3만명 근무 축소
중소기업 신용보증 신청 쇄도…극장·카페·백화점 등 휴업 이어져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해 일본 전체에 긴급사태가 선포되는 경우 일본 경제는 2008년 발생한 리먼 브러더스 파산 사태의 1.5배 수준의 충격을 받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미야모토 가쓰히로(宮本勝浩) 일본 간사이(關西)대 명예교수(이론경제학)는 코로나19로 인한 긴급 사태가 일본 열도 전역에 발령되는 경우 2년간 경제적 손실 규모는 약 63조엔(약 717조3천81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했다고 마이니치(每日)신문이 4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야모토 명예교수는 일본 전역에 긴급 사태를 선포하는 경우 경제적 타격이 리먼 사태의 약 1.5배에 달할 것으로 전망하고 현재의 국내총생산(GDP) 수준을 고려해 이같이 전망했다.

그는 리먼 사태로 2년 동안 일본 GDP의 약 7.6%가 상실됐다고 평가했다.

일본의 작년 명목 GDP는 약 554조엔이다.

긴급사태가 수도 도쿄도(東京都)에만 발령되는 경우 손실액은 약 11조3천억엔(약 128조6천731억원)이라고 미야모토 명예교수는 추산했다.

일본 주요 기업은 전례 없는 충격에 대비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에 운항 멈춘 여객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영향으로 항공편 운항이 대폭 축소된 가운데 2020년 3월 31일 오후 일본 도쿄도(東京都) 하네다(羽田)공항 주기장에 여객기가 늘어서 있다. 2020.4.4 /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산에 운항 멈춘 여객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영향으로 항공편 운항이 대폭 축소된 가운데 2020년 3월 31일 오후 일본 도쿄도(東京都) 하네다(羽田)공항 주기장에 여객기가 늘어서 있다. 2020.4.4 / 연합뉴스

전일본공수(ANA), 피치 에비에이션 등 항공사를 운영하는 ANA홀딩스는 정책금융기관인 일본정책투자은행(DBJ)과 민간 금융사에 합계 1조3천억엔(약 14조8천31억원)의 융자를 보장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일본 매체들이 4일 전했다.

ANA홀딩스는 코로나19 확산으로 항공편 운항을 대폭 축소한 가운데 앞으로 1년 정도는 경영난이 이어질 것으로 보고 이처럼 자금 확보에 나섰다.

앞서 도요타자동차는 미쓰이스미토모(三井住友)은행과 미쓰비시(三菱)UFJ은행에 각각 5천억엔, 합계 1조엔(약 11조3천870억원) 한도 내의 융자를 보장하는 계약을 요청하는 등 대기업들이 유동성 악화를 우려해 대책 마련을 서두르고 있다.

일본 주요 8개 자동차 업체가 일본 내 생산을 전부 또는 일부 중단하기로 하는 등 수요가 급감하는 가운데 일본 최대 철강업체인 일본제철(日本製鐵, 닛폰세이테쓰)은 종업원들의 근무 일수를 줄이는 작업에 착수했다.

NHK에 따르면 일본제철은 전체 종업원의 30% 수준인 약 3만명을 대상으로 한 달에 이틀 정도 쉬도록 하는 방안을 노조와 협의 중이다.

일본제철은 고용보험의 일환인 고용조정조성금의 휴업수당으로 임금 감소분을 메꾸는 보전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일본제철이 종업원의 일시 휴업을 하면 이는 리먼 사태 다음 해인 2009년 4월 이후 11년 만의 일이 된다.

금융권에서 대출을 받으려는 중소기업의 신용보증 신청도 쇄도하고 있다.

도쿄 미나토(港)구의 경우 신용보증 인증에 필요한 면담 예약이 앞으로 두 달 간 가득 찬 상황이라고 도쿄신문이 전했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각 지방자치단체가 외출 자제 등을 요청한 가운데 주요 상업시설의 휴업이 이어지고 있다.

산케이(産經)신문에 따르면 멀티플렉스 영화관을 운영하는 도호(東寶)는 전국 26개 영화관을 4∼5일 휴업하기로 했고 볼링장 등을 운영하는 라운드원은 전국 매장을 10일까지 닫기로 했다.

노래방 체인 마네키네코, 파친코업체 마루한, 외식업체 와타미, 커피전문점 스타벅스 등도 휴업 계획을 잇달아 발표했다.

미쓰코시이세탄(三越伊勢丹)홀딩스가 수도권 6개 점포를 휴점하기로 하는 등 백화점 업계도 대거 휴업에 들어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