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한번다녀왔습니다’ 이상엽, 이민정 합의 이혼 서류 접수…이상이는 김보연에게 터키에 있다고 거짓말-이초희와 포장마차 데이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한번 다녀왔습니다’에서는 이민정은 이상엽에게 이혼을 선언하고 이초희는 이상이와의 인연이 시작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4일 방송된 KBS2 ‘한번 다녀왔습니다’에서는 나희(이민정)는 규진(이상엽)과의 결혼생활이 도저히 참을 수 없어서 규진에게 이혼을 선언하고 규진과 나희는 합의 이혼 서류를 접수하게 됐다. 

 
KBS2 ‘한번 다녀왔습니다’방송캡처
KBS2 ‘한번 다녀왔습니다’방송캡처


지난 방송에서 나희(이민정)는 시어머니 윤정(김보연)의 별난 성격 때문에 규진(이상엽)과 이혼을 결심하지만 다희(최희)의 파혼으로 인해 대화시간을 마련하지 못했다. 재석(이상이)는 어머니 윤정(김보연) 몰래 귀국하고 규진(이상엽)을 만나 어머니에게 비밀로 하라고 요청하고 규진은 나희에게도 말하지 못했다.

나희(이민정)는 규진(이상엽)에게 지금까지 힘들었던 모든 것을 털어놓고 이혼하자고 하고 서류를 내밀고 규진은 그 날 바로 법원에 가기로 했다. 하지만 병원에 새로 부임한 규진의 동생 재석(이상이)에게 사이좋은 부부인 척 하는 것도 쉽지 않고 규진은 나희가 법원에서 기다린다고 하자 이혼을 미루기 위해 자청해서 응급실을 도왔다. 

윤정(김보연)은 50년지기 친구 옥분(차화연)에게 다희의 파혼을 두고 "이혼 둘에 파혼 하나 무슨 영화 제목 같다"라고 놀리며 옥분의 속을 긁었다. 옥분(차화연)은 집으로 와서 영달(천호진)에게 화풀이를 했는데 윤정(김보연)은 자신의 아들과 며느리 나희(이민정)도 이혼을 생각하고 있다.

다희(이초희)와 함께 계약직으로 있는 송이는 작은 실수에도 팀장에게 갑질 폭언을 듣고 둘 중 한 명만 정직원의 기회를 주겠다는 말을 듣게 됐다. 팀장은 둘에게 PPT 작성을 하게 해서 그 내용으로 정직원을 뽑겠다고 하고 송이와 경쟁을 하게 됐다. 하지만 송이는 다희의 PPT를 지워버리고 팀장에게 변명해 보지만 오히려 팀장은 "이래서 4년제 뽑아야돼. 그러니 파혼을 당하지"라는 등 막말을 듣게 됐다. 

다희(이초희)는 팀장에게 "팀장님, 함부러 인격모독하지 마세요. 팀장님 일이나 똑바로 하라고요. 업무시간에 야동이나 보지 말고 팀장님이 아들나면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딱 나 같이 구박받았으면 좋겠다"라고 짐을 싸서 회사를 나왔다. 다희는 속상한 마음에 호프집에서 혼자 맥주를 마셨고 친구들과 함께 있던 재석(이상이)는 다희를 보게 됐다.

재석은 다희가 영훈에게 파혼을 선언할때 목격한 것을 기억하고 회사에서 가지고 나온 상자를 놓고 술집을 나가자 따라 나갔다. 재석은 다희에게 상자를 건네며 "취한 것 같은데 조심해서 가라"고 했고 다희는 "아닌데 나 하나도 안취했는데. 이것도 찾아주고 고마워서 그러는데 저와 딱 한잔만 하실래요?"라고 물었다. 

또 다희는 재석과 포장마차에서 "파혼을 당하게 됐는데 오늘부로 백수까지 됐다"라고 하면서 둘의 인연이 이어지게 될 것을 예고했고 나희와 규진은 합의 이혼 서류를 접수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한번 다녀왔습니다’는 바람 잘 날 없는 송가네의 파란만장한 이혼 스토리로 시작해 결국 사랑과 가족애로 뜨뜻하게 스며드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이다. 

등장인물은 송영달 역에 천호진, 장옥분 역에 차화연, 최윤정 역에 김보연, 강초연 역에 이정은, 송나희 역에 이민정, 윤규진 역에 이상엽, 송준선 역에 오대환, 송가희 역에 오윤아, 송다희 역에 이초희 양치수 역에 안길강, 정옥자 역에 백지원이 출연한다.

‘한번 다녀왔습니다’는 몇부작인지 궁금한 가운데 100부작으로 알려졌다.

KBS2 에서 방송된 주말드라마 ‘한번 다녀왔습니다’는 토요일, 일요일 밤 7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