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코로나 대응] 코로나19 긴급사태 임박한 일본, 의료붕괴 방지 안간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상 부족 막기 위해 경증 환자는 병원 대신 집·숙박시설에 수용
"기준 모호·가족 감염 우려" 등 지적도…인공심폐장치 증산 지원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급증으로 긴급사태 선언이 임박한 일본은 의료 시스템 붕괴 상황을 예방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도쿄도(東京都) 등 확진자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주요 도시는 머지않아 병상 부족이 문제가 될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4일 요미우리(讀賣)신문 보도에 따르면 도쿄는 코로나19 환자 증가에 대비해 병상 4천개 확보를 목표로 하고 있으나 아직 750개밖에 확보하지 못한 상태다.

750개 중 704개는 3일 현재 입원 환자가 사용 중이다.

다른 지방자치단체도 병상을 충분히 확보하지 못했다.

가나가와(神奈川)현은 2천800개를 목표로 했으나 170개 확보하는 데 그쳤고 오사카부(大阪府)와 효고(兵庫)현은 각각 3천개, 500개를 목표로 하고 있으나 600개, 246개를 확보했다.

결국 일본 후생노동성은 병상 부족을 피하기 위해 확진자의 상태를 구분해 대응하도록 하는 지침을 3일 광역자치단체에 통지했다.

현재는 확진자를 원칙적으로 모두 입원시키고 있으나 앞으로는 경증 환자 등은 병원 이외의 장소에서 건강을 회복하도록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고령자, 심장·호흡기 지병이나 당뇨병을 앓고 있는 환자, 임신부 등을 제외한 경증 또는 무증상 확진자 중 의사가 입원이 필요 없다고 판단한 이들은 집이나 숙박시설 등 의료 기관이 아닌 곳에 수용한다는 계획이다.
 
코로나19 확산하는 일본…마스크 쓴 공항 이용자.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가운데 3일 도쿄도(東京都) 소재 하네다(羽田) 국제공항에서 항공사 직원이 마스크를 착용한 승객을 상대하고 있다. 2020.4.4 /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산하는 일본…마스크 쓴 공항 이용자.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가운데 3일 도쿄도(東京都) 소재 하네다(羽田) 국제공항에서 항공사 직원이 마스크를 착용한 승객을 상대하고 있다. 2020.4.4 / 연합뉴스

숙박시설에는 의료 담당 직원을 상주시키고 감염 확산을 막도록 공간을 구분하도록 한다. 아울러 소독 및 음식 제공 등을 지원한다.

경증 환자를 병원 외 시설에 수용해 중증이거나 병세가 악화할 가능성이 있는 이들을 집중적으로 치료할 여력을 확보한다는 구상인 셈이다.

확진자의 상태를 구분해 분리 수용하는 방침에 대해서는 경증인지 아닌지를 판단하는 기준이 모호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아울러 집에 머무는 경증 환자가 가족을 감염시킬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각 지자체는 숙박시설 등 확진자를 수용할 대체 시설을 확보를 서두르고 있다.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일본 도쿄도(東京都) 지사는 도쿄의 숙박시설 건물을 통째로 빌려서 경증 확진자를 일시적으로 수용하는 장소로 사용하겠다는 계획을 3일 밝혔다.

도쿄도는 궁극적으로 숙박시설 1천실 정도를 확보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공익재단법인 일본재단은 도쿄에 있는 과학관 주차장에 대형 텐트와 컨테이너를 설치해 경증 확진자 약 1천200명을 수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발표했다.

또 7월 이후에는 이바라키(茨城)현 쓰쿠바시에 약 9천명을 수용할 수 있는 시설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오사카부, 가나가와현, 효고현 등도 숙박시설을 확보 중이다.

코로나19 중증 환자에 필요한 인공심폐장치(에크모·ECMO) 등의 확보도 시급한 상황이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에크모는 2월 기준 일본 의료 기관에 약 1천400대가 설치돼 있으나 감염이 확산하면 부족할 가능성이 있다.

아베 총리는 3일 참의원 본회의에서 "인공호흡기 확보 등을 포함해 중증 환자에 중점을 둔 의료제공 체제 정비를 조속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일본 경제재생담당상은 에크모 증산 및 이 장비를 의료기관에 도입해 운용할 때 필요한 인력 확보를 위해 지원하겠다는 뜻을 2일 밝힌 바 있다.

이런 가운데 일본 의료장비업체인 데루모는 에크모 생산량을 2배로 늘리겠다고 밝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