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대전 37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나와…미국서 입국(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김광희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4일 대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명 추가돼 37명으로 늘었다.

시에 따르면 이날 새벽 자가격리 중이던 해외 입국자 1명이 대전보건환경연구원 진단검사 결과 확진판정을 받았다.

37번 확진자는 미국 유학중인 20대 남성으로 지난 달 31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고, 공항 검역소의 진단검사에선 음성판정을 받아 자가격리 중이었다.

하지만 인천공항 검역소의 재검사 요청에 따라 3일 유성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진단검사를 받은 결과 최종 확진판정을 받았다.

입국 후 계속 마스크를 착용한 채 KTX 광명역에서 출발해 대전역에 도착했으며, 도착 후 시가 운영하는 수송버스를 타고 자택까지 이동해 접촉자가 없고, 감염 가능성이 있는 동선도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확진자는 충남대학교 병원 음압병상에 입원조치됐고, 자택도 확진자 이송 후 곧바로 방역소독이 이뤄졌다.

한편, 37번 확진자까지 대전에서 발생한 해외 입국자의 코로나19 확진자는 27·28·31·33·35·36번 확진자에 이어 모두 7명으로 늘었다. 다행히 7명 모두 감염 가능성이 있는 동선이나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시는 해외 입국자가 증가하기 시작한 지난달 말부터 대전역에 도보 이동형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KTX를 이용하는 해외 입국자 전원에 대해 무료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또한 만인산 푸른학습원과 침산동 청소년수련마을을 임시 격리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이날 오전 8시 기준으로 만인산 푸른학습원에 13명, 침산동 청소년 수련마을에 21명이 수용돼 있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