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부부의세계’ 김희애, 정재순에게 “죽지말고 당신 아들 어떻게 망하는지 지켜보세요”…박해준 모친 사망하고 김영민이 ‘김희애를 향한 수상한 시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부부의 세계’ 에서는 김희애가 정재순에게 죽지말고 아들이 어떻게 망하는지 지켜보라고 경고하고 다음날 사망확인 박선영 남편 김영민은 김희애를 향한 수상한 시선을 보여주는 모습이 그려졌다. 

3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연출 모완일/ 극본 주현)’에서 선우(김희애)는 남편 태오(박해준)이 다경(한소희)와 외도한 사실을 알지만 자신에게 밝히지 않자 이혼을 결심하고 선우(김희애)는 태오(박해준)와 자신이 결혼한 것도 임신때문이라는 사실을 상기했다. 

 
jtbc‘부부의 세계’ 방송캡처
jtbc‘부부의 세계’ 방송캡처


지난 방송에서 선우(김희애)는 병원에 진료를 받으러 온 다경(한소희)을 진찰하던 중에 다경이 임신을 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다경(한소희)은 산부인과 의사인 명숙(채국희)에게 가서 중절수술을 해달라고 요청을 했지만 명숙은 망설이고 선우에게 ‘우리 해주자. 중절수술’이라고 말했다.  

선우(김희애)는 태오에게 내연녀 다경(한소희)의 임신 사실을 알렸고 태오는 그 자리에서 다경(한소희)에게 달려갔다. 선우는 이 사실을 친구 명숙(채국희)에게 알렸고 "태오가 잘 정리 할거야. 네 곁을 떠날리 없어"라고 말했다. 

다경은 태오에게 "임신이 문제가 아니다. 난 이제 숨어있지 않을꺼야. 내가 전화하고 싶을때 전화하고"라고 했고 태오는 다경의 손을 잡으며 "내가 더 많이 전화할게"라고 말했다. 태오(박해준)는 명숙에게 "너는 이해 할 수 없겠지만 난 두사람 모두 사랑한다"라고 하면서 두 여자 모두에게 향하고 있다는 진심을 호소하고 태오는 쉽사리 이 상황을 정리하지 못했다. 

선우(김희애)는 이혼 전문 변호사를 찾아가서 이혼 상담을 받아보지만 그의 적나라한 조언을 듣고 불쾌하기만 했다. 변호사는 선우(김희애)에게 "남편의 휴대폰이나 컴퓨터에서 둘이 만나는 사진이나 성관계 동영상을 찾아낸다고 끝이다. 남편이 다른 여자랑 살 부비고 있는 거 직접 보고 나면 이전으로 못 돌아갑니다"라는 말을 듣고 둘의 모습을 상상하며 구역질을 했다.

또한 현서(심은우)는 자신의 폭행하는 남자친구 인규(이학주)에게서 구출해준 선우(김희애)는 "선생님에게 무슨 일이 있으면 날 이용해라"는 말을 했다. 선우는 우연히 서점에서 다경(한소희)와 마주하게 됐고 임신에 관한 책을 사는 것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

선우는 다경에게 "아이 낳기로 했나봐요"라고 물었고 다경은 "그 사람이 두 달 안에 와이프에게 약속하고 이혼 진행하기로 했거든요"라고 했고 선우는 어이가 없어서 크게 웃었다. 선우는 다경에게 "잠깐의 바람으로 임신했다고 가정이 있는 아이 아빠가 쉽게 이혼 할 것 같냐?"라고 물었고 다경은 "잠깐 바람이 아니고 그 사람. 저 처음 만난 날부터 한결 같은 사람이었다"라고 답했다.

또한  예림(박선영)은 남편 제혁(김영민)에게 "태오 씨 아직 헤어지지 않았지? 선우가 아는 거 같다"라고 했고 선우는 이혼을 결심하고 변호사 사무실을 다시 찾고 태오(박해준)가 집담보와 아들 보험금으로 대출을 받았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변호사의 지시대로 태오의 외도 장면을 유대폰으로 찍기 위해 태오(박해준)의 야근을 한다는 말에 다경과 있을 거라고 생각하고 쳐들어갔다.

하지만 태오는 영화사 사람들과 일을 하고 있었고 선우는 시어머니 병실을 찾았다.  태오(박해준)의 어머니인 시어머니(정재순)의 병실을 찾아온 선우는 "어머니는 다 알고 있으면서 태오씨 부탁한다고요?"라고 원망을 했다.

이어 선우는 "태오 씨 정리하기에는 너무 늦었어요. 그 여자 임신까지 했다구요라고 하며 시어머니는 무슨 일이 있어도 가정은 지킨다고 나한테 약속했다. 지 애비처럼 자식까지 버리는 짓은 절대 안 한다고 했어. 너만 안 흔들리면 돼. 한번 실수 용서하고 지내라"고 부탁했다.

하지만 선우는 황당해하며 시어머니에게 "한번 실수요? 어머님도 평생 아버님 원망하고 사셨으면서 어떻게 저한테 용서하라고 하세요?"라고 반문했다.

이어 선우는 시어머니에게 "몰래 집담보로 대출 받은 것도 모자라서 아들 앞으로 된 보험금까지 손 댄 인간을, 내 자식 생각해서 어떻게 용서해요? 이혼할 겁니다. 평생 이 동네 다시는 발도 못들이게 할거에요. 준영이도 영원히 못 볼거에요. 어머니도 죽지마세요. 어떻게 망하는지 지켜보세요"라고 막말하고 병원을 떠났다. 

이에 시어머니는 선우에게 "네가 숨쉴 틈만 줬어도 딴 눈 안팔았어"라고 원망했고 다음날 시어머니는 눈을 감게 됐다.

또 선우는 시어머니 장례식장에서 남펴 태오(박해준)과 내연녀 다경(한소희)가 자동차 안에서 키스하는 장면을 목격하고 태오를 찾던 제혁(김영민)은 그런 선우를 보면서 시청자들에게 앞으로 이들의 관계가 어떻게 최악으로 향하게 될지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부부의 세계’는 사랑이라고 믿었던 부부의 연이 배신으로 끊어지면서 소용돌이에 빠지는 이야기이다. 

‘부부의 세계’는 몇부작인지 궁금한 가운데 16회로 알려졌다.

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 는 매주 금요일, 토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