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편애중계’ 김재동X안병현, 야구팀 서울대 김유로 선수의 상상도 못했던 반전 PR에 ‘경악’…서장훈은 영국식 영어 발음에 ‘소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편애중계’에서는 김재동과 안병현이 킹카라고 생각했던 야구팀 서울대 김유로 선수의 상상도 못한 반전 PR을 듣고 경악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3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편애중계’에서 김성주, 안정환, 서장훈, 붐, 김재동, 김병현의 진행으로  성적 상위 1%이지만 연애 하위 1% 미팅 2편이 이어졌다. 

 
MBC ‘편애중계’ 방송캡처
MBC ‘편애중계’ 방송캡처


첫 호감도를 확인하는 중간점검과 후반전, 연장전까지 치열한 대결을 하는데 서울대VS연세대VS카이스트 중에서 누가 먼저 모태솔로를 탈출 할 것인가가 관전 포인트이다. 여성 미팅자의 첫 번째 선택에서 농구팀의 연세대 행정학과 권태진 선수에게 박서현, 김세민의 여성이 호감을 표하고 도시락을 함께 먹게 됐다. 

이어 이수아도 김유로 앞에 앉으면서 축구팀의 최혁규만 혼밥을 하게 되서 안정환과 김성주가 좌절을 했다. 하지만 권태진 선수를 편애하는 서장훈과 붐은 축제 분위기가 됐으나 도시락을 먹으며 대화를 나누다가 권태진 선수 앞에 있던 박서현과 김세민이 김유로와 최혁규 앞으로 가자 당황을 했다.

서장훈은 "이러려면 왜 함께 도시락을 먹냐? 가운데 파티션 해야한다"라고 하면서 농구팀이 서장훈이 보이콧을 하면서 흥분을 했다. 첫 호감도를 확인하는 중간 점검을 하다가 뜻하지 않는 돌발 상황으로 서장훈은 구해종 찬스를 다 썼음에도 "가불을 하고 안해주면 보이콧을 하겠다"라고 하며 일어섰다.

이에 전례없는 서장훈의 태도에 구해종 가불을 하게 됐고 사랑의 짝대기에서 서장훈이 알려준 상대와의 연결이 실패하자 서장훈은 "내가 잘못했다. 오늘은 먼저 집에 가겠다"라고 문을 열고 나갔다. 붐 역시 "모든 책임을 지고 다음 주에 비치발리볼팀으로 인사드리겠다"라고 하면서 웃음을 줬다. 

또한 첫 호감도를 확인하는 중간점검과 후반전, 연장전까지 치열한 대결을 하는데 서울대VS연세대VS카이스트 중에서 누가 먼저 모태솔로를 탈출 할 것인가가 관전 포인트이다. 첫 호감도에서 0표를 받았던 축구팀 최혁규 선수는 안경을 벗고 렌즈를 끼고 나서부터 박서현에게 '직진남'의 모습을 보여줬다.

최혁규는 '폴킴'의 노래를 부르면서 박서현이 나와서 함께 부르자 안정환과 김성주가 환호를 했다. 하지만 최혁규는 처음부터 야규팀 김유로 선수에게 하트를 보내던 이수아가 나와서 함께 노래하자 마음이 흔들리며 이수아를 바라보자 박서현이 표정이 안 좋아졌다. 이에 안정환과 김성주는 '구해종'을 울렸고 최혁규에게 "너 지금 이수아 씨에게 마음 흔들렸지"라고 묻자 최혁규는 "네"라고 답했다.

또 안정환과 김성주의 염려에도 이수아가 노래 부르자 무대로 나가면서 반전행동으로 갈대같은 최혁규의 마음에 놀랐고 김재동, 안병현은 야구팀 킹카 서울대 김유로의 반전PR에 경악을 하면서 시청자들에게 이들 중 누가 연결이 될지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편애중계’는 이유를 불문하고 오롯이 내 선수만을 편애하고 응원하며 그들의 도전을 중계하는 프로그램이다. 

MBC 예능프로그램 ‘편애중계’는 금요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