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편스토랑' 이영자, 치즈 범벅 '몽떡'으로 이유리에 승-이경규 '크림쫄면' 대박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현우 기자]
'편스토랑'에서 이영자가 치즈 범벅이 된 '몽떡'으로 이유리에 완승했다.
 
KBS2 예능프로그램 '편스토랑'
KBS2 예능프로그램 '편스토랑'


3일 오후 9시 45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편스토랑'에서는 오늘 '꼬꼬마' 시식단으로 윌리엄, 벤틀리 형제 '윌벤져스'와 필구 역할의 김강훈이 출연했다. 이영자는 이정현과의 대결에서 '몽떡'으로 승리했다. '몽떡'은 체다치즈와 모짜렐라 치즈, 달콤하면서도 매운 떡볶이가 빵 안에 들어가 꼬꼬마 시식단들에게 특히 호평을 받았다.

이연복 셰프, 이원일 셰프도 다양한 치즈가 들어가 맛있었다고 전했고 양념이 특히 너무 맛있어서 떡볶이와 빵이 잘 어우러진다고 극찬했다. 윌리엄은 "이거 집에 데리고 가고 싶어"라고 말할 정도로 '몽떡'에 호평을 보냈고 벤틀리도 빵까지 뜯어먹으며 잘 먹는 모습을 보였다.

이영자가 다음 대결 상대로 지목한 이는 다름 아닌 이유리였다. 이유리는 자신이 공들여 만든 개성적인 요리 '피자의 사탑'을 선보였다. 떡꼬치 맛이 진하게 나는 이유리의 요리에 "옛날 맛이 좀 난다. 추억의 맛을 느끼게 해준다"는 평이 이어졌다. 이유리는 "다행이네요"라고 말하며 웃었다.

이원일 셰프도 "맛있네요"라고 전하며 "전체적인 맛의 큰 두 축은 콘치즈, 떡볶이 소스인데 그 맛의 조화가 너무 좋았어요"라고 말했다. 이어서 "근데 전체적으로 씹는 게 조금 힘드네요"라고 덧붙였다. "제가 치아가 안 좋은 편이 아닌데"라고 말했고 이승철은 "너무 식감을 많이 신경 쓴 것 같아요. 다 질겨요. 저는 그런 점이 좀 아쉬웠어요"라고 말했다.

"바나나튀김을 능가했다"고 총평을 말한 이승철에 이유리는 그저 웃기만 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경규는 이승철의 총평에 웃음을 터뜨렸고, 이영자는 긴장을 떨치게 됐다. 이유리는 "바나나 튀김. 굉장히 충격적이네요"라고 힘없이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꼬꼬마 시식단은 어떻게 먹었을지 궁금한 가운데 이경규는 "아이들은 좋아할 수 있죠"라고 말했다.

벤틀리는 먹지 않고 피자의 사탑을 가지고 노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주었다. 벤틀리는 피자의 사탑을 들고서 "와. 놀라워요"라고 말하며 한 입을 크게 뜯으려다 고개를 절레절레 저었다. 벤틀리는 먹다가 조금 매웠는지 헥헥대는 모습을 보였고 윌리엄은 "아가야, 맛있니?"라고 물었다. 윌리엄은 "3층 집 같아요"라고 평했다. 

콘치즈를 뒤늦게 발견한 윌리엄은 "콘 있어"라고 즐거워했고, 로봇처럼 평가를 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줬다. 김강훈은 이유리의 음식에 "맛있어요"라고 평했다. 그러나 먹기 힘들다고 얘기했다. 이영자와 이유리의 대결, 이영자가 왕좌를 지키며 2승을 거두었다. 다음으로는 이경규의 메뉴인 '앵그리크림쫄면', '앵규리크림쫄면'이 공개됐다.

해당 프로그램은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45분 KBS2 채널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