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동의과학대, 1학기 단기방학 시행…5월11일부터 대면수업 실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김지후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동의과학대학교(총장 김영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에 당초 계획된 대면수업 개시일인 오는 13일부터 4주간 단기방학을 실시한다고 3일 밝혔다.

이에 따라 동의과학대는 오는 5월 11일부터 정상적인 대면수업을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최근 일선 대학들이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 방침에 온라인 강의 등 비대면 수업 일정을 추가적으로 연장하는 가운데 동의과학대의 이번 단기방학 도입은 대학으로서는 이례적인 결정이다.

이는 지난달 30일과 3일 두 차례에 걸친 총장·학생 간담회에서 총학생회와 대의원회 등 학생대표들의 학사일정 재조정 요청을 대학 측이 수용한 것이라고 대학은 설명했다.

학생 대표들은 갑작스러운 비대면 수업 도입으로 인해 발생하는 문제점을 지적하며 학생들의 학습권을 확실히 보장하는 방향으로 학사일정을 재조정할 것을 대학 측에 건의했다.

대학은 실습 교과목 비중이 높은 전문대학 특성상 비대면 수업이 갖는 한계점을 인지하고, 학생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대응책을 고심한 끝에 단기방학을 도입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이번 단기방학 도입에 따라 동의과학대는 오는 10일까지는 예정된 비대면 수업을 진행하고, 남은 정규학기는 오는 5월 11일부터 7월 24일까지 11주간 정상적인 대면수업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또 도서관 등 다중이용시설의 임시휴관으로 인한 학생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한시적으로 도서관 자료를 우편으로 보내주는 비대면 대출 서비스를 운영할 계획이다.

김영도 총장은 "이번 단기방학 도입 결정은 학생들의 안전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해 결정된 것이다"며 "특히 온라인 수업이 실습 수업을 완전히 대체할 수 없다는 학생들의 문제의식에 공감하며 학생들이 부족함 없이 양질의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