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박사방' 3번째 공범, 닉네임 '이기야' 알고 보니 군인 출신…'군부대' 압수수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텔레그램 N번방' 이후 '박사방'을 만들어 운영한 조주빈이 붙잡힌 가운데 경찰이 공동 운영자로 검거한 공범 '이기야'가 군인 신분인 것으로 알려졌다.

3일 뉴스1에 따르면 경찰은 이기야의 구체적인 혐의를 확인하기 위해 3일 오전 이기야가 근무 중이던 경기도 소재 군부대 압수수색에 나섰다.

이날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오전 9시 30분쯤 조주빈의 공범인 20대 A씨(닉네임 이기야)가 복무 중인 경기도 소재 한 군부대에서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조주빈 / 공동취재사진
조주빈 / 공동취재사진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조씨가 운영한 박사방 내 성착취물을 수백 회에 걸쳐 외부에 유포하고 박사방을 홍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 휴대전화 등 관련 증거를 압수할 예정으로, 압수물 분석을 통해 조씨와 공모 여부와 추가 범행에 대해 계속 수사를 벌이겠다"고 뉴스1에 밝혔다.

이기야는 조주빈이 검찰로 구속 송치된 3월 25일 이후 3월 말까지 텔레그램 내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쳤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기야는 지난해 7월 갓갓의 'N번방'이 사라진 후 같은 달 생겨난 체스터의 '완장방'에서 활동하던 인물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같은 해 9월 '이기야방'을 만들어 음란사이트 주소와 각종 텔레그램 링크 등을 홍보했다.

당시 회원수 3000명을 자랑하는 이기야 방에 조주빈 역시 자신의 박사방 자료를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기야 방은 조씨가 검거된 이후 지난달 폭파됐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