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에버글로우(EVERGLOW) 측 "멤버 전원 코로나19 '음성' 판정…2주 자가격리 진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에버글로우(EVERGLOW)가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 

3일 에버글로우의 소속사 위에화엔터테인먼트는 공식입장을 내고 "소속 스태프 중 1명이 지난 2일 코로나19 확진을 받아 그룹 에버글로우 또한 검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현재 에버글로우 멤버(이유, 시현, 미아, 온다, 아샤, 이런)는 현재 전원 음성 판정을 받은 상태다. 또한 접촉 가능성이 있는 스태프들의 경우 일부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일부는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소속사는 "세부 정보는 확인되는 대로 관련 기관에서 공지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음성 판정을 받은 에버글로우의 경우 안전을 위해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에버글로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에버글로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소속사는 "위에화엔터테인먼트는 사안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최대한 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하며 적극 협조할 것"이라며 "심려를 끼쳐 죄송한 마음을 전하며, 코로나19로부터 안전과 건강을 지켜낼 수 있도록 더욱 힘쓰겠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코로나19 사태가 심각해지며 연예계 역시 긴장을 이어가고 있다. 앞서 밥블레스유 PD가 확진 판정을 받으며 출연진 및 제작진이 자가격리에 들어간 상태다. 

뿐만 아니라 김재중이 만우절 거짓말로 코로나19에 걸렸다고 망언해 큰 물의를 빚은 바 있다. 

아래는 위에화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위에화엔터테인먼트입니다.

당사 소속 스태프 중 1명이 지난 2일 코로나19 확진을 받아 그룹 에버글로우 또한 검사를 진행하였으며, 금일(3일) 현재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아 해당 소식을 전합니다. 

역학조사에 따라 접촉 가능성이 있는 스태프들도 검사를 진행하여 일부 음성을 받았고, 일부는 현재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중입니다. 세부 정보는 확인되는 대로 관련 기관에서 공지될 예정입니다.

에버글로우의 경우 음성 결과가 나왔지만 안전을 위하여 예정된 일정은 모두 취소 하였으며, 정부 및 관련 기관의 방역지침과 절차에 따라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간 상태입니다. 

앞으로도 위에화엔터테인먼트는 사안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최대한 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하며 적극 협조할 것입니다. 심려를 끼쳐 죄송한 마음을 전하며, 코로나19로부터 안전과 건강을 지켜낼 수 있도록 더욱 힘쓰겠습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