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맛있는 녀석들’, 또다시 자막 논란 휩싸여…지적 이어지자 해명없이 해당 부분 편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맛있는 녀석들'(맛녀석)이 다시금 자막 논란에 휩싸이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일 '맛있는 녀석들' 유튜브 채널에 업로드된 'JOB룡이십끼'(잡룡이십끼) 5회는 '이십끼형' 유민상이 키즈 크리에이터 체험을 하는 내용으로 진행됐다.

크리에이터 예씨자매(리니, 지니), 유라야놀자와 함께 키즈 크리에이터가 되어보는 시간을 가진 유민상은 리니, 지니와 함께 음식을 가지고 콘텐츠 기획에 나섰다.
 
'맛있는 녀석들' 유튜브 캡처
'맛있는 녀석들' 유튜브 캡처
그는 소시지 데시벨 챌린지에 이어 작은손으로 과자 먹기에 도전했는데, 여기서 '작은 손 힘조!'라는 자막이 등장했다.

그런데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워크맨도 그러더니 요즘 왜 이러냐", "논란 될 만한 것들은 다 걸러야 하는 거 아닌가?", "출연자에게 미안하지도 않냐" 등의 의견을 남기며 지적했다.

'힘조'라는 단어가 본래 일부 여초 커뮤니티에서 남성을 비하하는 목적으로 사용된 단어라는 이유 때문.

그래서인지 현재 해당 자막이 나온 부분은 삭제된 상태다.

그렇지만 별다른 해명 없이 자막이 삭제된 것에 대해서 네티즌들은 "삭제하면 그만이냐", "구독자 기만하는 건가", "해명이 필요한 시점" 등의 글을 남겼다.

앞서 '시켜서 한다 오늘부터 운동뚱' 프로젝트 1화 당시 '민경장군' 김민경이 운동 중 내는 소리에 대해 '29금 사운드 주의' 등의 자막을 달아 성희롱 논란이 빚어진 바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