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조주빈은 일베 아닌 오유? 변호인이 밝힌 커뮤니티 성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조주빈 변호인이 텔레그램 'N번방'을 운영한'박사' 조주빈의 커뮤니티 성향에 대해 밝혔다. 

지난 1일 한국경제에 따르면 조주빈 변호를 맡은 김호제 변호사는 "조주빈이 정치적 성향에 관심이 없다고 했다. 정권이 바뀐 이후에는 정치에 관심을 안 두고 게임만 하고 살았다고 했다"고 밝혔다.

김 변호사는 조주빈의 커뮤니티 성향에 대해 "오유(오늘의 유머)를 좋아했었다고 했다. 일베에 안 들어간 건 아닌데 오유를 많이 봤다고 했다"고 전했다.
  
조주빈 /
조주빈 / 사진공동취재단

또한 "일베가 오유를 좋아할 수는 없다. 유머 콘텐트를 즐기기 위해 여러 커뮤니티를 돌아다닌 것 같다"고 말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조씨가 과거 채팅에서 사용한 '이기야', '했노'등의 표현을 미루어보아 일베 유저라고 주장했다.

이에 김 변호사는 조씨와의 접견에서 "성장환경이나 일베(일간베스트 이용자)다, 대깨문(극성 대통령 지지자)다 말들이 많은데 돈 벌려고 한 일”이라며 범행 동기는 경제적 요긴이 크다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음란물 제작·배포 등) 등 혐의를 포함해 모두 12개 죄명을 적용해 조주빈을 검찰에 송치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