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당신 누구야"…'슬기로운 의사생활' 조정석, 장기밀매 현장 붙잡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조정석이 장기밀매 현장을 잡는데 성공했다.

지난 2일 방송된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이익준(조정석)은 간 이식 수술을 앞두고 있는 VIP 환자 심영수 국회의원을 관리했다.

이 과정에서 심영수 국회의원을 위해 아들 심영수가 간을 기증하기로 결정했고, 이를 이익준은 수상하게 여겼다.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간 이식 수술을 하루 앞두고 심영수 국회의원 아내는 "우리 의원님 수술 다 하면 예전처럼 골프도 치고 해외 여행도 갈 수 있는 거죠?"라고 물었다. 이에 이익준은 아들을 언급했고, 아내는 오로지 남편 걱정만 했다.

이익준은 결국 간호사를 부르고 경호팀을 불렀다. 이익준은 간호사에게 "선생님 이상한 거 못 느꼈나. 병실을 갈 때마다 사모님이 계신다. 한 번도 아들 방에 간 적이 없다. 남편한테 간을 떼어주는 건 아들인데 엄마는 남편 방에만 있다. 아무리 모성애가 없어도 자식 걱정 안 하는 엄마는 없다"고 말했다.

이익준은 심영호의 방으로 갔고 화장실에서 나오는 의문의 남성을 발견했다. 이익준은 "당신 누구야"라고 물었고, 이익준의 물음에 남자는 쉽게 답하지 못했다.

소파에는 심영호가 누워 있었다. 모든 상황을 알게 된 이익준과 간호사는 경악해 긴장감을 더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