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맛남의 광장’ 송가인, 백종원X김동준의 봄동 비빔밥-샌드위치 요리에 감탄하고…오후 미식회에서 ‘깜짝 디너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맛남의 광장’에서는 송가인이 백종원과 김동준이 만든 봄동 요리에 감탄하고 오후 미식회에서 깜짝 디너쇼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2일 방송된 sbs‘맛남의 광장’에서는 백종원, 김희철, 김동준, 양세형과 송가인이 송가인과 함께 진도의 특산물인 봄동을 이용한 신메뉴를 개발하고 '오후 미식회'의 메뉴를 만들게 됐다. 

 
sbs‘맛남의 광장’방송캡처
sbs‘맛남의 광장’방송캡처


현재 '봄동'은 봄동이라는 이름 때문에 사람들이 봄에 먹는 채소로 알고 있지만 사실 겨울이 제철인데 겨울에 오히려 소비가 즐어들고 있는 상황으로 공급과잉으로 인해 10년째 가격하락을 겪고 있다. 이에 백종원과 농벤져스 그리고 송가인은 봄동 농가를 직접 찾아가서 20대 청년들이 제배하는 봄동을 보며 "봄동을 겨울동이라고 부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백종원은 요리 연구를 하며 겨울동 비빔밥을 선보였고 송가인은 지난 시간에 선보였던 봄동 무침을 무쳐냈다.

또한 김동준은 '홍바스'로 첫 메뉴 등극에 성공했는데 이번에는 '봄동 코울슬로'를 만들어 냈고 백종원의 호평을 받았고 백종원의 '겨울동 샌드위치'에 넣고 활용하면서 송가인 3따봉을 받게 됐다. '요알못' 이미지에서 탈피하며 활약을 하고 있던 김희철은 백종원에게 배운 '봄동 비빔밥'을 만들게 됐고 백종원은 못 미더운 김희철을 계속 코칭했다.

백종원은 김희철에게 "알아서 하라"고 했지만 김희철이 움직일 때마다 "그건 말고 이렇게"라고 하며 참견을 했고 이를 본송가인은 버벅거리며 요리를 하는 김희철을 향해 한숨을 쉬었고 김희철은 "가인이가 내 동생이었으면 내가 맞았겠다"라고 말했다.

김동준은 김희철에데 "누나가 없는게 좋다. 대파로 맞을 뻔했다"라고 김희철의 의견에 동의했다. 송가인은 김희철에게 "비비는 것도 맛없게 비빈다. 최악이다"라고 잔소리를 했는데 김희철의 완성시킨 봄동 비빔밥을 맛 본 송가인은 잔소리를 했던 것을 잊고 그 맛에 감동하게 됐다. 

또한 주재료가 대파로 된 '오전 미식회'를 마친 후에도 백종원이 직접 멤버들을 위한 삼겹살 볶음과 봄동 쌈을 준비했고 이후 '오후 미식회'를 시작했다. '오후 미식회'에서는 농부 가족이 등장했고 무뚝뚝해 보이던 농부 아저씨가 송가인을 향한 팬심을 드러냈고 20대 청년 농부들이 오자 송가인은 감탄을 했다.

또 김희철은 말 한마디 안하고 식사만 하는 청년 농부들에게 "혹시 다섯 분이 싸운신 건 아니죠"라고 물었고 송가인이 깜짝 디너쇼를 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맛남의 광장’은 지역의 특산품이나 로컬푸드를 이용해 기존에 맛 볼 수 없었던 신메뉴를 개발, 휴게소, 철도역, 공항등 유동인구가 많은 만남의 장소에서 교통 이용객들에게 선보이는 프로그램이다. 

SBS ‘맛남의 광장’은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