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재키와이, "선처해줬던 과거 반성"…도 넘은 악플에 강경 대응 근황 밝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아현 기자] 재키와이가 악성루머와 악의적인 게시물 등에 대해 강경대응할 것임을 밝혔다. 

2일 재키와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안녕하세요. 재키와이입니다. 그동안 저를 향한 악성 루머와 악의적인 게시물, 악플 등을 사과하면 선처해줬던 저를 반성하며 앞으로 확실한 처벌과 피해보상을 받을 예정입니다. 팬분들께 염려를 끼쳐서 너무 죄송하고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라는 글과 함께 메일주소를 게재했다. 

이어 2일 오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된 ‘힙합갤러리는 공식적으로 래퍼 재키와이를 불매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한 유저가 "도덕성과 태도를 상실한 재키와이 우리는 듣지 않고 가지 않을 것입니다"라는 글을 캡처했고, 페이스북에도 자신의 영상에 대한 심한 악플을 올리며 악성 게시물에 대한 제보를 받겠다고 전했다. 
 
재키와이 인스타그램

이는 앞서, 오전 한 유튜브 계정에 "재키와이가 자신의 유튜브 계정을 신고하고 있다"며 "총 20개의 재키와이가 출연한 공연 영상들이 삭제된 상태이며, 이에 대한 경고가 3회 이상 누적되어 채널이 삭제될 위기에 처했다"고 장문의 게시글이 올라오자, 이후 재키와이의 근황이 언급되며 일각에서 일부 유저들이 악성 댓글을 남긴 것으로 보인다.

뿐만 아니라 과거 재키와이는 꾸준히 악성 댓글에 대한 강경대응을 밝혔지만, 이후 선처해줬다고 알려졌다. 

한편 재키와이는 인디고 뮤직 탈퇴 이후 지코의 KOZ, 박재범의 AOMG 영입설이 돌기도 했지만 현재 탈퇴 이후 알려져 있는 소속사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2일 발매된 AOMG 코트쿤스트 앨범에 루피와 함께 ‘Set me Free’ 피처링에 참여하며, 근황을 전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