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뭉쳐야찬다' 이봉주, 허리부상으로 임시하차→2승 기념 장뇌삼 선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뭉쳐야찬다' 이봉주가 허리부상으로 잠정 하차했다. 

지난달 29일 JTBC '뭉쳐야찬다'에서는 이봉주가 2승 기념으로 장뇌삼을 보냈다. 

이날 안정환은 2승 기념을 축하하며 "이게 끝이 아니다. 선물이 더 있다"고 미소 지었다. 이때 등장한 탁상에는 장뇌삼이 들어있었다. 

앞서 사이판 전지훈련 당시 이봉주는 "골인 시키면 기분좋게 장뇌삼에 전복 시원하게 쏘겠다"고 공약을 한 바 있다. 이에 안정환은 "봉주형님이 사실 허리가 안 좋으셔서 당분간 팀에 합류를 못 할 것 같다"고 씁쓸해했다. 
 
'뭉쳐야찬다' 캡처
그러면서 "가장 많이 발전한 선수가 이봉주 선수라고 생각한다"며 "굉장히 필요한 선수인데 없어서 마음이 아프다"고 씁쓸해했다.

이에 김성주가 이봉주 선수와 영상통화를 시도했다. 통화가 연결되자 삼삼오오 모여든 전설들. 

특히 김용만은 "(장뇌삼은) 아픈 네가 먹어야지 왜 넌 안먹냐"고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이봉주는 "허리가 지금 잘 펴지지가 않는다"며 현재 상태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축구 때문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뭉쳐야 찬다' 는 대한민국 스포츠 1인자들이 전국 축구 고수와의 대결을 통해 조기축구계 전설로 거듭나기까지 불타는 승부욕, 실패와 좌절, 값진 승리의 순간이 함께 할 스포츠 레전드들의 성장 스토리를 그리고 있다. 현재 6.6%의 시청률을 보이고 있으며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JTBC에서 방영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