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주 2개는 확보" 마스크 품귀 끝날까…약국 재고 현황 '100개 이상' 다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공적 마스크 공급 지속으로 마스크 품귀 현상에도 끝이 보이고 있다.

2일 연합뉴스는 부산시 홈페이지 공적 마스크 실시간 현황을 보면 이날 오후 3시 기준 마스크 재고를 100개 이상으로 표시한 약국이 70% 이상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보도했다. 

수영구 수영동은 9개 약국 전부 재고가 100개 이상이라고 표시했다. 

공적 마스크 공급 첫날부터 긴 줄이 늘어섰던 해운대구 우동 지역도 31곳(마스크 판매하지 않는 곳 제외) 중 절반이 넘는 17곳이 재고를 100개 이상으로 표시했고, 30∼100개 미만으로 재고를 표기한 곳도 6곳이었다. 
 
마스크 재고 / 부산시 홈페이지, 연합뉴스
마스크 재고 / 부산시 홈페이지, 연합뉴스

부산시에 따르면 마스크를 판매하는 1천465곳의 약국 중 103곳은 재고가 많이 남아 이날 공급분을 아예 받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가장 큰 이유로는 마스크 공급량이 대폭 늘어서다. 공적 마스크 공급 첫날 부산지역 공급 물량은 400만장 수준이었는데 지금은 3배가 넘는 1천400만장에 이른다. 

일회용 마스크에 대한 인식이 변하면서 시민들이 여러 차례 사용하는 게 습관화돼 수요가 줄었다는 분석도 나왔다.

어느 정도 공급에 숨통이 트이면서 자신이 살 수 있는 날짜에 마스크를 즉시 공급받을 수 있다는 안도감에 줄서기 현상이 사라졌다는 시각도 나온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