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美 의료물품 비상…"일반인 N95·의료마스크 착용 자제"(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임준호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규모 확산이 이뤄진 미국에서 수술용 마스크 등 의료물품 부족이 현실화하고 있다. 일부 확산지에선 일반인의 N95 및 수술용 마스크 착용 자제를 촉구하는 모습이다.

1일(현지시간) CNN과 AP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캘리포니아 보건부는 이날 일반 대중의 N95, 수술용 마스크 착용 자제 요청을 담은 코로나19 지침을 배포했다. 주 보건부는 "이는 우리 생명이 위급할 때 그곳에 있을 의료진과 응급요원에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캘리포니아주는 또 옷이나 천을 사용해 얼굴을 가리는 행위에 대해서는 "얼굴 가리기는 물리적 거리 두기나 수시로 손 씻기를 대체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다만 "감염 가능성이 있지만 증상이 없는 이들로부터의 감염성 입자 확산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고 했다.

로스앤젤레스(LA)도 같은 날 비슷한 취지의 권고를 내놨다. LA타임스와 AP에 따르면 에릭 가세티 시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거주민들에게 천 마스크 착용 또는 스카프 두르기를 권유하면서도 N95 또는 수술용 마스크 등 의료용 마스크 사용은 자제하라고 촉구했다.

최근 미국에선 기존 코로나19 확산 국면에서 마스크 착용을 권고하지 않았던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입장을 바꿔 일반 대중의 마스크 착용 필요성을 백악관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무증상 감염자에 의한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서다.

그러나 이른바 '핫스폿'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산이 급격하게 이뤄지면서, 마스크를 비롯한 의료 물품 공급 부족 우려가 깊어진 것도 사실이다. 이에 호흡기를 가리는 행위 자체의 효과는 인정하면서도 일반인의 N95·의료용 마스크 구매는 경계하는 것이다.

이와 관련, 미국에선 연방정부의 개인방호구(PPE) 비축분도 거의 고갈된 상태로 알려졌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정례 기자회견에서 실제 비축품이 고갈됐느냐는 질문에 "그렇다"라고 시인하기도 했다.

존스홉킨스대 코로나19 확산 지도에 따르면 이날 기준 미국 내 누적 확진자는 21만6722명, 누적 사망자는 5137명이다. 캘리포니아는 누적 확진자 9907명으로 뉴욕(8만4046명)과 뉴저지(2만2255명)에 이어 세 번째로 확진자가 많은 주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