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속보] 중랑구청, 14번째 '코로나19' 확진자 1명 추가 발생…묵1동 미국입국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영권 기자] 서울특별시 중랑구 묵1동에서 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발생했다.

중랑구청에 따르면 14번 확진자는 3월 31일(화) 미국에서 입국했으며, 자가격리 중 증상이 발현되어 4월 2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한 중랑구보건소 선별진료소 방문 외의 이동동선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아울러 확진자의 동거 가족(전원)은 즉시 자가격리 조치 및 감염여부를 검사 중에 있다고 중랑구청은 밝혔다.

아래는 중랑구청이 공개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발생 관련 정보 및 이동경로, 조치사항이다. 아래 확인된 장소들은 모두 방역 및 소독이 완료된 상태로 이용이 가능하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 중랑구 #14번 확진자 일자별 동선 (역학조사 결과 / 2020.4.2. 13시 기준)
○ 선별진료소 방문 외 이동동선 없음

○ 3월31일(화)
• 18:20 인천공항 도착 → 자가용
• 21:00 집 도착

○ 4월1일(수)
• 11:30 집 출발 → 자가용
• 11:40 중랑구 선별진료소 → 자가용
• 12:30 집 귀가

○ 4월2일(목)
• 11:30 집 출발 → 앰뷸런스
• 12:00 서울의료원 입원
※ WHO 및 질병관리본부 지침에 의거, 확진자의 이동경로는 증상 발현 하루 전부터 공개합니다.

중랑구청 측은 이 확진자의 관내 이동경로 폐쇄회로(CC)TV 확인으로 보다 상세히 밀접접촉자를 파악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심층역학조사를 통해 파악된 이동동선 및 세부 정보가 발생하면 공개 가능한 선에서 즉시 홈페이지와 블로그, SNS에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질병관리본부☎️1339

※ 누구나 코로나19의 피해자가 될 수 있습니다. 비난, 비방보다는 건강한 모습으로 일상에 복귀할 수 있도록 서로 격려하는 성숙한 시민의식을 보여주시길 부탁드립니다.

※ 동선 공개는 코로나19 대응지침에 따라 시간·공간적으로 감염을 우려할 만큼 확진자와의 접촉이 일어난 장소와 이동수단을 공개합니다. 확진자가 머문 시간, 마스크 착용 여부, 노출상황 및 시기 등을 고려하여 결정하며, 역학조사관의 조사결과에 따라 변경될 수 있습니다.

※ 이동경로상 공개된 장소는 모두 방역 및 소독이 완료된 후에는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습니다. 소상공인들의 피해 회복에도 관심을 기울여 주세요.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