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거북이 故 임성훈, 오늘(2일) 12주기…'보고 싶은 터틀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혼성그룹 거북이의 리더 터틀맨(임성훈)이 세상을 떠난지 12년이 됐다.

고 임성훈은 지난 2008년 4월 2일 자택에서 향년 38세 나이로 심근경색으로 사망했다.

고 임성훈은 지난 2001년 12월 '사계'가 실린 거북이 1집 'Go! Boogie!'를 통해 데뷔했다. 2004년 발표한 정규 3집 '빙고'라는 유행곡으로 큰 사랑을 받기도 했다.
유튜브 근황올림픽
유튜브 근황올림픽
2006년 발매된 정규 4집 '거북이 사요!!'의 타이틀곡 '비행기' 역시 지금까지 회자될 만큼 히트곡으로 자리잡았다.

이후 2008년 2월 '싱랄라'가 수록된 정규 5집 '오방간다'를 발매했으나 안타깝게도 2개월 뒤 세상을 떠났다.

터틀맨은 거북이 앨범에 수록된 전곡을 모두 직접 작사 및 작곡해 왔다. 결국 리더 터틀맨이 사망하자 다른 멤버 금비와 지이는 공식 기자회견을 갖고 거북이의 공식 해제를 선언했다. 

당시 지이와 금비는 "리더 터틀맨이 사망한 후 나머지 두 명으로 거북이가 추구하던 음악을 이어가기에 무리가 있어 해체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터틀맨이 직접 곡을 만들었기 때문에 다른 사람의 음악을 받아 활동하는 것은 거북이로서 의미가 없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편 터틀맨 임성훈의 유해는 경기도 안성 유토피아 추모관에 안치됐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