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아담 슐레진저,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사망…영화 ‘그 여자 작사 그 남자 작곡’ OST 작곡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영화 '그 여자 작사 그 남자 작곡'의 OST를 선보였던 미국의 가수 겸 작곡가 아담 슐레진저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 이후 사망했다. 향년 53세.

1일(현지시간) 미국 CNN 등 주요 현지 매체들은 작곡가 겸 가수 아담 슐레진저의 사망 소식을 보도했다. 아담 슐레진저의 사망 원인은 코로나19로 인한 합병증으로 알려졌다.

최근 아담 슐레진저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뉴욕의 한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었다. 현지에서는 아담 슐레진저가 코로나로 인해 혼수상태에 빠졌다는 보도가 이어지기도 했다.
 
 
영화 '그 여자 작사 그 남자 작곡' OST 커버 / 위너브라더스 코리아
영화 '그 여자 작사 그 남자 작곡' OST 커버 / 위너브라더스 코리아
 
 
그러나 미국의 매체 버라이어티는 아담 슐레진저 변호사의 말을 인용하며 "혼수상태는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다만, 아담 슐레진저는 인공호흡기를 다는 등 호흡 등에 문제를 겪은 것으로 전해졌다.

아담 슐레진저 소속 밴드 파운틴스 오브 웨인의 멤버 크리스 콜링 우드는 "상태가 호전되고 있다"라며 긍정적인 신호를 보냈다. 그러나 얼마 지나지 않아 아담 슐레진저의 사망 소식이 보도되며 팬들을 충격에 빠지게 했다.

가수 겸 작곡가 아담 슐레진저는 국내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았던 영화 '그 여자 작사 그 남자 작곡'의 OST를 담당했다. '그 여자 작사 그 남자 작곡'의 OST는 휴 그랜트와 드류 베리모어가 불러 더욱 많은 주목 받았다. 또한 아담 슐레진저는 오스카상 도니상 그래미 워드 등 유명 시상식에서 후보 지명되며 능력을 인정 받기도 했다. 

아담 슐레진저는 영화 '그 여자 작사 그 남자 작곡' 외에도 '내겐 너무 가벼운 그녀', '미 마이셀프 앤드 아이린', '무서운 영화', '오렌지 카운티', '투 윅스 노티스' 등의 영화에도 참여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