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윔블던 테니스 대회, 코로나19 여파로 75년 만에 취소…'보건 우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세계 4대 메이저 테니스대회 중 하나인 윔블던 테니스대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1945년 이후 무려 75년 만에 취소됐다.

1일(현지 시간) 로이터 통신 등 각종 현지 언론에 따르면 윔블던을 개최하는 올잉글랜드 테니스클럽(AELTC)은 긴급 이사회 개최 결과 올해 윔블던 대회를 열지 않기로 했다.

주최 측은 그 이유에 대해 "올잉글랜드 테니스클럽 이사회와 챔피언십 운영위원회 등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보건 우려에 따라 2020년 대회를 취소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134회 대회는 2021년 6월 28일부터 7월 11일에 열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올해 윔블던 테니스 대회는 당초 6월 29일부터 7월 12일까지 런던 윔블던의 올잉글랜드 테니스 클럽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윔블던 테니스 대회가 취소된 것은 2차 세계대전 이후 처음이다. 1877년 창설된 윔블던 테니스 대회는 세계 1,2차 대전 영향으로 1915년부터 1918년, 1940년부터 1945년까지 두 차례 기간 동안 열리지 않은 바 있다.

올해 4대 메이저 대회 가운데 1월 호주 오픈은 정상적으로 이뤄졌으나 윔블던에 이어 8~9월 예정된 US오픈, 프랑스오픈은 취소될 가능성이 크다.

더불어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와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도 2일(한국 시간) 공동 성명을 발표하고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인해 7월 13일까지 모든 일정을 취소한다"고 밝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