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만우절 거짓말 파장' 김재중(영웅재중)-마스크 특허 유노윤호…前 동방신기 멤버의 상반된 행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전 동방신기 멤버이자 JYJ 김재중(영웅재중)이 지나친 만우절 거짓말로 질타를 받고 있는 가운데 현 동방신기 멤버인 유노윤호와의 상반된 행보가 관심을 모으고 있다.

4월 1일 만우절 김재중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서 자신이 코로나19에 걸렸다고 고백했다.
 
그는 "정부로부터, 주변으로부터 주의 받은 모든 것들을 무시한 채 생활한 저의 부주의였다"고 밝히며 "개인의 행동이 사회 전체에 끼치는 영향이 얼마나 큰지 저로 인해 또 감염됐을 분들에게 미안한 마음뿐"이라고 사과했다.

파장이 커지자 김재중은 인스타그램 글을 수정, "만우절 농담"이었다고 밝히며 "처벌을 달게 받겠다"라고 말해 더욱 불씨를 지폈다.
구 동방신기 / 온라인 커뮤니티
구 동방신기 / 온라인 커뮤니티
 
김재중에 대한 처벌을 요구하는 청원이 등장하고 비난 여론이 강해지자 그는 재차 해명문을 작성하며 "경각심을 가졌으면 하는 마음이었다"고 사과했다. 이어 "병원에 계신 의료진과 환자들을 보면서 화가 나기도 하고 바이러스가 남의 일이 아니라 자신의 일이었으면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거짓말을 한 이유를 설명했다.

하지만 그의 해명은 말도 안 되는 괴변이라는 비난과 함께 누리꾼들의 화를 돗구었다. 특히 과거 함께 동방신기 활동을 했던 멤버들과 비교되며 상대적으로 구설수가 많은 JYJ를 향한 불편한 반응들도 이어졌다. 
 
김재중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재중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특히 코로나19와 관련 유노윤호와의 상반된 행보가 시선을 모았다. 지난 16일 특허청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유노윤호는 본명 정윤호 이름으로 특허를 등록했다.

유노윤호가 특허를 냈다고 알려진 해당 상품은 사용자의 입이 위치되는 마스크의 중앙부에 개구부를 더한 형태의 디자인이다. 개구부에 열고 닫을 수 있는 덮개를 설치했다.

코로나19로 마스크 착용이 일상화된 현재 음료를 먹을 때 불편함을 최소화 시키고 대화를 원활하게 할 수 있게 하기 위한 발명품이다.
 
유노윤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유노윤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또 지난 2월 27일에는 사랑의 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3000만 원을 기부하며 코로나19 관련 기부행렬에 동참했다.

김재중도 지난달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총 4,000만원을 기부한 바 있다. 하지만 선의마저 퇴색시킨 과도한 거짓말에 누리꾼들은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누리꾼들은 "본인이 가장 경각심이 필요하다" "해명문에서도 끝까지 경각심을 위해서라고 변명하네" "사람들이 죽어나가는 이런 세계적 위기를 두고 거짓말을 하는건 초등학생이어도 크게 욕먹을 짓" "없는 해킹범을 만들더라도 해킹이라고 하는게 나을뻔했다" "이런 거짓말을 할줄 상상도 못했다" "해외 뉴스에도 났던데 국제망신이다" "본인이 코로나걸리면 국민들이 경각심을 가지나? 자의식 과잉이다" "제대로 처벌받아라"라며 질타했다. 

현재 김재중이 활발히 활동을 하고 있는 일본도 크게 분노했다. "황당한 거짓말을 한 김재중을 경찰에서 철저히 수사하라" "오늘 일본에 온 급한 이유가 거짓말하기 위해서냐"며 일갈했다. 

거짓말 파장이 커지자 NHK는 당일 예정된 김재중의 라디오 생방송을 취소했다.

김재중은 과거에도 무대에서 실신을 했다는 등의 과도한 만우절 거짓말로 논란을 빚은 바 있어 이번 사건에 더욱 따가운 시선이 뒤따른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