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코로나 현황] 이란 대통령 "'완전 봉쇄' 방역모델 중국만 가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코로나19 와중 얻은 참회의 기회 잃어"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도시 전체를 완전히 봉쇄하는 중국의 방식은 이란에 적용할 수 없다는 견해를 밝혔다.

로하니 대통령은 이날 열린 내각회의에서 "중국은 우한의 모든 가게와 공공장소, 공장, 차를 멈추고 주민을 집에서 못 나오게 했다"라며 "중국 방역 모델로 알려진 이런 방법은 이란은 물론 어느 나라에서도 시행할 수 없고 오직 중국에서만 가능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감염자는 자신의 가족, 직장에 반드시 알리도록 방역 정책을 바꾸기로 했다"라며 "이를 어기면 형사 처벌을 받게 될 것이다"라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이란의 모든 주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줄어드는 흐름이라면서 이란의 방역 정책이 제자리를 찾았다는 방증이라고 주장했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이란 대통령실 제공]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이란 대통령실 제공]
1일 현재 이란의 코로나19 확진자는 4만7천539명이다. 지난달 24일까지 일일 신규 확진자 증가수가 1천명대였고, 이후 3천명 안팎으로 증가했다.

일일 신규 확진자 증가수는 오름세지만 증가율은 지난달 27일 10.0%로 최고치였다가 1일 6.7%까지 내려갔다.

로하니 대통령은 또 "유감스럽게도 미국은 전염병으로 온 세상이 처한 심히 어려운 상황에서조차 교훈을 배우지 못했다"라며 "그들은 이 와중에 얻게 된 불법 제재를 폐기하고 참회할 절호의 기회를 잃어버렸다"라고 미국을 비판했다.

그는 "미국은 그들이 무엇을 해야 하는지 깨닫지 못했다"라며 "미국은 전염병과 싸우는 우리의 노력을 저해하는 데 실패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란은 전염병 대처에 필요한 모든 의료 장비를 거의 자체 생산해 어느 나라보다 성공적으로 전염병과 싸우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1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미국의 제재는 이란 정권이 코로나19 위기에 대처하는 것을 방해하지 않는다고 누누이 말했다. 로하니 대통령도 오늘 '제재로 전염병과 싸움이 저해되지 않았다'라고 확인했다"라고 비꼬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