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만우절 코로나’ 김재중, "경각심 심어주고 싶었다"…사과문 게재에도 비난ing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아현 기자] 만우절날 코로나19 확진자라고 대중들을 속인 김재중이 사과문을 게재했다. 

1일 오후 김재중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해서는 안 될 행동이라고도 저 스스로도 인식하고 있습니다"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김재중은 피해르 받으신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을 전한다며, 자신이 한 행동이 옳지 않음을 인식했다고 밝혔다. 이어 "경각심을 가졌으면 하는 마음이었다"며 "코로나 패닉을 낳을 수 있는 생각에 너무 무섭다"고 덧붙였다. 
 
김재중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자신의 아버지가 최근 폐암수술을 했다고 밝히며, "병원에 계신 의료진과 환자들을 보면서 화가 나기도 하고 바이러스가 남의 일이 아니라 자신으 일이었으면 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그럼에도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여가생활을 즐기고 계신느 분들이 많다는 이야기를 듣고 경각심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하며, 자신이 코로나19 확진자라고 글을 쓴 이유에 대해 밝혔다. 

이어, 자신이 받고 있는 비난에 대해 인식하고 있다고 밝히며 "코로나 바이러스를 위해 애쓰시는 정부기관과 의료진 많은 분들께 상심을 드린 점 사과드립니다"라고 전했다. 

전 동방신기 출신 JYJ 김재중은 1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저는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됐다. 정부로부터, 주변으로부터 주의받은 모든 것들을 무시한 채 생활한 저의 부주의였다"고 말하며, 자신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후 해당 글에 김재중은 "짧은 시간 안에 많은 분들이 걱정해주셨습니다. 절대 남의 일이 아닙니다. 이 글로 인해 받을 모든 처벌 달게 받겠습니다"라며 추가입장을 전했다. 그럼에도 그를 향한 청원이 등장하는가 하면 비난까지 이어지자, 해당 게시글을 삭제하고 장문의 글로 입장을 표명했다. 

한편 김재중은 2017년 대만 콘서트 중 실신하는 모습을 보이며 ‘만우절 이벤트’를 했으며, 만우절 농담으로 결혼 고백을 하는 등 만우절 장난이 처음이 아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네티즌들은 사과문을 게재했음에도 "옛날에 동방신기하던 그 사람인가", "어떻게 장난을 쳐도 저런 장난을", "사과문도 정말 황당하고 어이없다", "진짜 심각하네요" 등 비난이 이어졌다. 

이하 김재중 입장 전문. 

해서는 안 될 행동이라고도 저 스스로도 인식하고 있습니다.
먼저 제가 SNS 쓴 글로 인해 코로나 바이러스 19로 인해 피해 받으신 분들, 행정업무에 지장을 받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과 사과드립니다.

옳지 않다는 판단.

알고 있습니다.

현재 느슨해진 바이러스로부터의 대처 방식과 위험성의 인식. 코로나 바이러스 19로 인해 피해 받을 분들을 최소화시키기 위해 경각심을 가졌으면 하는 마음에서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었습니다.

봄이 찾아와 따뜻해진 계절의 야외에서의 여가생활, 개학이 미뤄지고 여유로워진 시간을 활용한 밀폐된 공간에서의 접촉 등으로 제2의 제3의 코로나 패닉을 낳을 수 있다는 생각에 너무나 무섭습니다.

저의 아버지도 얼마 전 폐암 수술을 받으시고 줄곧 병원에 다니셨습니다. 그러면서 병원에 계신 의료진과 환자들을 보면서 뭔가 화가 나기도 하고 바이러스가 남의 일이 아니라 자신의 일이었다면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정작 코로나 바이러스 19로 인해 벗어나고자 노력하는 분들과는 반대로 평상시와 다를 바 없는 복장과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채 여가생활을 즐기고 계시는 분들이 많다는 이야기에 경각심이 필요 하다 생각 했습니다

다양한 정보매체와 인터넷에서도 크고 작은 주의를 요청하고 있는 가운데 그 이야기를 들어주지 않는 사람들에게 어떻게해서든 현시점의 위험성을 전달하고 싶었습니다. "제발. 귀 기울여주세요. 제발. 아프지 말고 아픔을 겪지 마세요." 라구요.

제 주변에서마저도 확진자가 생겨나고 있습니다. 먼 곳의 이야기가 아니란 걸 확신했고 두려움은 배로 느껴졌습니다. 사람을 잃고 나서야 반성하는 태도는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답답하고 힘들지만 지금보다 더.. 조금 더 노력해서 이 힘든 시기를 함께 이겨내고 싶습니다.

오늘의 글..지나치지만, 지나칠 정도의 관심을 가져주신다면 이야를 들어주지 않을까라는 방법이 많은 분들에게 상처를 드리고 비난을 받고 있습니다.

제 글로 인하여 코로나 바이러스를 위해 애쓰시는 정부기관과 의료진들 그리고 지침에 따라 생활을 포기 하며 극복을 위해 힘쓰는 많은 분들께 상심을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