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트롯신이떴다’ 정용화, 남진의 ‘미워도 다시한번’으로 오프닝 무대…진성-장윤정-김연자-설운도-주현미-남진의 베트남 마지막 공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트롯신이 떴다’에서는 정용화가 남진의 노래로 오프닝을 하고 트롯신들이 베트남에서 마지막 레전드 공연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1일 방송된 sbs ‘트롯신이 떴다’에서는 붐, 정용화 진행으로 내로라하는 '트로트 레전드' 남진, 김연자, 설운도, 주현미, 진성, 장윤정이 베트남의 마지막 공연으로 레전드 무대를 남겼다. 

 
sbs‘트롯신이 떴다’방송캡처
sbs‘트롯신이 떴다’방송캡처


설운도는 공연을 떠나기 전에 언박싱을 보여줬는데 지난 방송 두리안 언박싱에 이어 호랑이 연고 액체 버전을 보여주게 됐다. 설운도는 캐러멜 상자 같은 것을 꺼내서 "무엇인 것 같냐?"고 물었고 정용화가 "호랑이 연고 같은 거 아니냐?"고 되물었다.

그러자 설운도는 화를 냈고 정용화는 "다시 말하겠다"라고 하면서 "캐러멜 일 것 같다"고 멘트를 고치자 설운도가 흡족한 표정을 지었다. 이어 설운도은 "이 연고를 베트남의 4분의 1일이 쓴다는  이 약은 오일형 호랑이 연고 같은 거다"라고 했고 진성은 "팔이 펴지지 않다"고 하면서 연고를 바르고 팔을 쭉 피고 너스레를 떨면서 웃음을 줬다.

또한 김연자의 1983년도 나이 24살에 '진정인가요'를 부르는 과거 모습과 남다른 무대 의상을  입은 모습을 보게됐다. 장윤정은 트로트 가수를 하기 전에 댄스 가수 시절의 모습을 보여줬고 진성의 과거 모습과 남진의 흑백방송에서부터 컬러방송까지 그리고 나훈아와 함께 했던 레전드 모습을 보여줬다. 

트롯 5인방과 남진은 K-트로트 세계화를 위해 떠난 트로트 불모지 베트남에서 첫번째, 두 번째 공연에 이어 마지막 공연을 하게 됐다. 트롯신들은 마지막 공연을 앞두고 과연 관객들이 많이 모일지 기대감을 모으며 출연 순서를 정하기 위해 생일의 일(日)의 순서로 정하기로 했다.

마지막 엔딩을 정하기 위해서 남진과 주현미가 남았는데 둘은 생일 날짜의 일이 똑같이 27이라고 밝혔고 결국 가위바위보를 하기로 했고 남진이 주현미를 이겨서 엔딩을 하기로 했다. 
공연장을 향하는 버스안에서 진성은 장윤정의 '첫사랑'을 김연자는 남진의 '나야나'를 불러 보이면서 또 다른 느낌을 감동을 줬다. 

공연장에 도착하고 주현미, 김연자, 장윤정은 대기실에서 트위스트를 추며 흥에 겨워했고 공연이 시작되자, 진성은 특유의 꺾기로 한을 제대로 선보였고 장윤정은 가슴을 울리는 감성 트로트를 선보였다.

또 정용화는 오프닝 무대로 남진의 미워도 다시한번을 불러서 베트남 관객들의 뜨거운 환호를 받게 됐다.

또한 대한민국 최고의 트로트 신들이 '트로트 세계 무대'에 도전하는 신개념 트로트 예능 프로그램이다. 

SBS‘트롯신이 떴다’는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