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살림하는 남자들’ 김승현 “아내 권유로 나이 마흔에 첫 건강검진, 용종 발견에 조직검사까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한울 기자] 1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살림남2)에서는 김승현 가족의 새 에피소드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승현이 동생 승환씨와 함께 건강 검진을 받았다. 김승현은 인터뷰에서 “올해 나이 마흔살이 되었다. 아내의 권유로 검진을 받게됐다”고 말했다. 이날 김승현은 대장내시경 약을 먹느냐고 고통스러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승현은 아내의 권유로 생애 첫 건강 검진을 받기 위해 병원을 찾았다. 마흔 살이 된 김승현은 병원을 찾아그동안 여유가 없어 차일피일 미루기만 하다 한 번도 건강 검진을 받지 않았었다고 밝혔다. 동생 승환씨 역시저도 처음 받아본다고 말했다.

김승현의 아버지는 앞서 용종이 발견돼 큰 병원에서 수술까지 했었던 가족력이 있기에 김승현의 아내는 시동생 승환도 꼭 함께 검진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강력하게 권유해 이들 형제 모두 건강 검진을 받게됐다.

한편 건강 검진 중 김승현과 동생은 검사 결과가 하나씩 나올 때마다 라이벌 의식을 불태우며 일희일비하는등 현실 형제의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김승현은 키가 185cm가 나와 1cm가 더 큰 것으로 나왔다. 이를 본 김승현은 결혼한 뒤 키가 더 컸다는 놀라운 결과로 동생의 기를 눌렀다.

이어진 전립선 검사에서는 오히려 동생 승환이 의기양양한 표정으로 김승현을 바라보며 “내가 더 크다고 했다. 형이 안쓰럽고 안타깝다”고 말해 다시 한번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진 내시경에서 승현의 몸에서는 용종이 발견돼 조직검사까지 진행했다.

KBS2 ‘살림하는 남자들’은 매주 수요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