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꽃길만걸어요’ 최윤소X설정환, 남편 남동우(임지규) 사망한 날 심지호와 마주쳤다는 사실 알고 ‘경악’…심지호 둘 모습보고 ‘당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꽃길만 걸어요’에서는 최윤소와 설정환이 죽은 임지규가 사망한 날 만난 사람이 심지호라는 사실을 알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1일 방송된 KBS1 ‘꽃길만 걸어요-112회’에서는 여원(최윤소)과 천동(설정환)이 죽은 남동우(임지규)가 사망하던 날 지훈(심지호)를 만났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KBS1‘꽃길만 걸어요’방송캡처
KBS1‘꽃길만 걸어요’방송캡처


여원(최윤소)과 천동(설정환)은 남동우(임지규)의 사고 때의 블랙박스 영상을 보게 됐고 누군가 남동우에게 위협 운전을 해서 사고가 났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영상을 보여준 사무장은 변호판 식별이 불가하고 차종만 겨우 알아냈다라고 말했고 지훈(심지호)의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됐다.

하지만 천동(설정환)은 사건이 있던 날 지훈(심지호)이 어떤 차를 수리를 보냈고 팔았다는 사실이 기억났고 자동차 수리점에 가서 지훈이 예전 차의 차종을 알아냈다.

또한 지영(정소영)은 꼰닙(양희경)에게 일남(조희봉)의 아들이자 짱(홍지희)의 아들의 "병을 어떻께 고칠거냐? 땅을 팔아야되지 않냐?"라고 묻고 여원을 원망했다. 꼰닙(양희경)은 여원에게 "에미야. 땅을 안판다고 한거 동우 때문이지?"라고 물었고 여원은 "어머니 제가 알아보고 있는 중이니 조금만 기다려 달라"라고 말했다. 

지난 방송에서 일남(조희봉)은 청소하던 집에서 몰카를 설치해 지신을 감시한 것을 알고 기분이 상했으나, 몰카로 지훈(심지호)을 감시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상문(류담)은 일남이 화분 속에 카메라를 설치하자 "이거 몰카 아니예요? 형님"이라며 걱정을했다. 병래(선우재덕)는 탄산수 땅 확보 때문에 주차장에서 지훈의 비서를 시켜서 자동차로 여원을 위협했는데 "강여원이 겁을 줘도 시간을 끈단 말이지?"라고 괘씸하게 생각하고 악행을 저지를 계획을 세웠다.

또한 일남(조희봉)은 몰카가 설치된 화분을 안고 하나음료를 찾아가서 지훈(심지호)의 방에 몰래 카메라가 든 화분을 놓았다. 천동(설정환)은 일남을 보자 "회사에는 어쩐 일이세요?"라고 인사를 했고 일남(조희봉)은 "임무 수행 중이야"라고 천동에게 귓속말로 속삭였다. 일남(조희봉)은 지훈에게 "일전에 내가 화분하나 갖다 주겠다고 한 약속 기억하죠?"라며 능철스럽게 말했고 "김본부장님, 꽃길만 걸어요"라고 말했다.

또한 천동과 여원은 박사장(안수호)이 다른 회사에 공장을 넘긴 후의 헛개 공장을 찾아가서 남은 자료가 없는지 확인했다. 천동은 사고난 난 CCTV영상에서 여원(최윤소)의 사망한 남편 남동우(임지규)가 사망하기 직전 지훈은 만났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또 일남의 화분에 몰래카메라가 있다는 사실을 모르는 지훈은 대영헛개 박사장(안수호)에게 전화를 걸어서 "박사장님 아직 한국 안 뜨셨습니까?"라고 화를 냈다. 이에 박사장은 지훈에게 "공장에 증거가 남아있으니 가져가라"

‘꽃길만 걸어요’는 진흙탕 시댁살이를 굳세게 견뎌 온 열혈주부 강여원(최윤소)과 가시밭길 인생을 꿋꿋이 헤쳐 온 초긍정남 봉천동(설정환)의 심장이 쿵 뛰는 인생 리셋 드라마이다. 

강여원 역에(최윤소), 봉천동 역에 (설정환), 김지훈 역에 (심지호), 황수지 역에 (정유민), 왕꼰닙 역에 (양희경), 황병래 역에 (선우재덕), 강규철 역에(김규철), 구윤경 역에 (경숙), 남일남 역에 (조희봉), 남지영 역에 (정소영), 장상문 역에 (류담), 남이남 역에 (나인우), 봉선화 역에 (이유진)이 출연했다. 

또한 ‘꽃길만 걸어요’ 몇부작인지 궁금한 가운데 120부작으로 알려졌다.

KBS1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 ‘꽃길만 걸어요’는 월요일~금요일 밤 8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