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윤석열 "n번방 같은 범죄 엄정대응"…신임검사들에 당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최현우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윤석열 검찰총장이 1일 신임 검사들에게 이른바 'n번방' 사건을 언급하며 "대한민국의 검사로서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고 배려하는 마음가짐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윤 총장은 이날 오후 대검찰청에서 열린 신임 검사 임관식에서 "여성·아동·장애인과 힘없고 소외된 약자를 범죄로부터 안전하게 지켜내는 것은 우리 신임 검사들에게 부여된 막중하고 헌법적인 사명"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윤 총장은 최근 사회적으로 큰 논란이 일고 있는 'n번방' 사건을 언급했다. 검찰은 현재 텔레그램 '박사방' 등 관련 사건을 수사하고 있다.

윤 총장은 "안타깝게도 최근 여성, 특히 청소년의 성을 착취해 불법 영상물을 배포한 'n번방' 사건이 발생했다"며 "검사로 임관하는 지금 이 순간부터 악성 진화하는 반문명적 범죄에 엄정하게 대응하고 사회적 약자에 대한 세심한 보호와 지원에도 각별한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범죄가 날로 첨단화되어 가고 있고, 정보통신 기술을 활용한 범죄의 적발과 이에 대한 대처가 점점 어려워지고 있다"며 "정확하고 치밀한 수사로 실체의 진실을 규명하는 것이 검사 여러분들의 가장 기본적인 책무"라고 강조했다.

또 "검사로서의 소임을 다하기 위해 꾸준히 실무 능력을 연마해야 한다. 항상 '배우고 성찰하는 검사'가 돼 주길 당부한다"며 "여러분의 결정 하나하나가 어떤 사람의 삶을 완전히 바꿔놓을 수도 있다. 선배로부터, 상사로부터 또 동료들로부터 늘 배우고, 또 새로운 범죄에 대한 지식과 기술을 늘 연마해 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행사하는 형사 법집행 권한은 국민으로부터 부여받은 것이라는 점을 명심해주고, 오로지 국민을 위하고 보호하는 데 쓰여야 한다"며 "헌법 체제의 핵심인 자유 민주주의를 굳건히 하고 사회 제 분야에 있어 공정한 경쟁질서를 확립하겠다는 마음가짐을 가져달라"고 말했다.

윤 총장은 제도 변화에 대한 적응과 청렴성도 강조했다. 윤 총장은 "금년 상반기에 형사사법시스템이 많은 변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많은 제도 변화가 있는 시기에 검사 생활을 시작하기 때문에 근본적으로 여러분들이 공부하고 익혔던 형사사법의 본질이 어떤 것인지를 깊이 생각하면서 새로운 제도 변화에 신속히 적응해달라"고 밝혔다.

이어 "공직자는 제일 중요한 것이 정직성, 청렴성"이라며 "업무에서나 사생활에서나 한 점 부끄러움 없이 행동해야 하고 국가와 국민을 먼저 생각하면서 사명감과 자부심으로 무장해주기를 부탁드리겠다"고 강조했다.

윤 총장은 자신의 26년 전 임관식도 돌아봤다. 그는 "제가 1994년에 서소문 대검찰청 15층 강당에서 검찰총장께 신고를 드리고 법복을 받아 초임지인 대구로 내려갔던 기억이 생생하다"며 "여러분들 한 분, 한 분을 보니 이 나라의 동량이 될 것이라는 확신이 든다"고 말했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