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마스크 기부에 무료식사까지' 코로나19 극복 온정 손길 잇따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장혜숙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광주시 서구에서 코로나19 위기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들을 향한 온정이 잇따르고 있다.

1일 광주 서구에 따르면, 선글라스·마스크를 착용한 익명의 여성이 지난달 27일 오후 3시께 서구 농성1동 주민센터에 종이 가방 1개를 전달했다.

종이 가방 안에는 지퍼백에 2매씩 소포장된 덴탈 마스크 44매와 현금 15만원, 기부자가 직접 쓴 손편지가 들어 있었다.

기부자는 영문을 물으려는 직원들을 뒤로 하고 황급히 자리를 떠났다. 이어 농성2동 주민센터도 방문, 덴탈 마스크 44매와 성금 15만 원이 든 또다른 종이가방을 전달하고 갔다.

손편지에는 '코로나19 땜시 노고가 많으십니다. 덴탈 마스크지만 쉐프장갑 끼고 1매, 2매 정성껏 깨끗이 지퍼백 넣었습니다'며 '다들 이겨내시고 힘내세요. 힘드신 분들께 써주십시오'라고 적혀 있었다.

또 '부탁합니다. 저를 밝혀주지 말아주세요' 라는 당부도 잊지 않았다.

농성1동 관계자는 "정성 가득한 기부에 감사하다. 어려운 시기에도 이웃을 먼저 생각하는 마음이 모인다면 코로나19를 잘 극복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익명의 기부자가 전달한 마스크와 성금은 한부모 또는 조손 가구에 전달될 예정이다.

뉴시스 제공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사회복지 시설이 휴관하면서 끼니를 거르고 있는 취약계층을 위해 무료 식사를 제공하는 식당도 주위를 훈훈하고 있다.

서구 화정동 금호월드 지하 '정가네 집밥뷔페' 대표 박은정씨가 지난 2월11일부터 지역 취약계층·사회복지시설 이용자 30여 명에게 매일 식사를 제공하고 있다.

박은정 대표는 "부족하지만 어려운 이웃들에게 식사를 대접할 수 있어 뿌듯하다. 하루 빨리 코로나19 위기가 극복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