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코로나19 얽힌 과도한 장난…처벌 원하는 '국민청원' 등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사태의 심각성이 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이용해 만우절 거짓말을 친 김재중이 네티즌의 뭇매를 맞고 있다.

1일 청와대 홈페이지에는 '연예인 김재중씨의 과한 만우절 장난 처벌 해주세요'라는 제목으로 국민청원이 게재됐다.

청원자는 "조금 전 연예인 김재중이 본인이 코로나에 걸렸다며 글을 올렸다"며 "기사가 나오고 화제가 되자 이 글을 수정하며 장난이라고 밝혔다"고 말했다.
청와대 홈페이지
청와대 홈페이지

이어 "공인이라는 사람이 코로나로 장난을 치는 게 말이 되냐. 뉴스에서도 과한 장난은 처벌 대상이라고 했다. 김재중을 처벌하여 두 번 다시 아무도 이런 장난을 못 치게 해달라"고 요구했다.

해당 청원은 이날 오후 5시 기준 3천500명 이상이 동의한 상태다.

앞서 김재중은 같은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저는 코로나19호 바이러스에 감염됐습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정부로부터, 주변으로부터 주의 받은 모든 것들을 무시한 채 생활한 저의 부주의였습니다. 개인의 행동이 사회 전체에 끼치는 영향이 얼마나 큰지.. 저로 인해 또 감염됐을 분들에게 미안한 마음뿐"이라고 말했다.

1시간 지난 이후 김재중은 다시 글을 수정했다. 그는 "나는 아니겠지 하고 무방비 상태로 거리를 활보하고 생활하는 너무 많은 사람들로 인해 내 가족 지인들이 아플까 봐 너무 걱정되는 마음. 나 자신과 내 주변은 안전하겠지라는 착각이 나와 주변에 모든 것을 아프게 할 수 있습니다"라며 "현시점의 경각심..마음에 새기고 새깁시다"라고 강조해 논란을 야기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