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JYJ 김재중, 코로나19 확진 NO "만우절 농담…처벌 달게 받을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김재중이 코로나19 확진 소식을 전한 뒤 게시글을 수정했다. 

1일 김재중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주변의 사랑하는 사람 소중한 나의 누군가가 바이러스에 감염되었다? 너무 가슴 아픈 일입니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 몰라라..나는 아니겠지 하고 무방비 상태로 거리를 활보하고 생활하는 너무 많은 사람들로 인해 내 가족 지인들이 아플까 봐 너무 걱정되는 마음. 나 자신과 내 주변은 안전하겠지라는 착각이  나와 주변에 모든 것을 아프게 할 수 있습니다"고 지적했다. 

이어 "현재 저의 가까운 지인, 관계자분들도 바이러스 감염자가 늘어가고 있습니다"며 "부주의로 인한 슬픈 예감이 현실이 되었을 때 그땐 눈물 씻어내고 끝날 일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라고 덧붙였다. 
 
김재중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재중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코로나19 확진판정이 만우절 농담이었다고 밝힌 그는 "짧은 시간 안에 많은 분들이 걱정해 주셨습니다. 절대!!! 남의 일이 아닙니다"라고 강조했다.그러면서 "이 글로 인해 받을 모든 처벌 달게 받겠습니다. 모두가 건강하시길 바랍니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네티즌들은 "할게 없어서 이런 장난을 치나", "진짜 해킹아님? 나 지금 안 믿겨", "생각이 너무 어린 거 아님?", "근데 저거 해킹 아니면 소속사도 불쌍하다", "씨제스 대응 느릴수밖에 없었네", "소속사는 무슨 죄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날 김재중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저는 코로나19호 바이러스에 감염됐다"며  "개인의 행동이 사회 전체에 끼치는 영향이 얼마나 큰지 저로 인해 또 감염됐을 분들에게 미안한 마음뿐"이라고 사과했다. 이어 게시글을 수정한 그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이 만우절 농담이었다고 밝히며 많은 이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아래는 김재중 인스타그램 전문.

주변의 사랑하는 사람
소중한 나의 누군가가 바이러스에 감염되었다?

너무 가슴 아픈 일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 몰라라..
나는 아니겠지 하고
무방비 상태로 거리를 활보하고 생활하는 너무 많은 사람들로 인해 내 가족 지인들이 아플까 봐 너무 걱정되는 마음.
나 자신과 내 주변은 안전하겠지라는 착각이 
나와 주변에 모든 것을 아프게 할 수 있습니다.

현재 저의 가까운 지인, 관계자분들도 바이러스 감염자가 늘어가고 있습니다.
절대 먼 곳의 이야기가 아닙니다.

부주의로 인한 슬픈 예감이 현실이 되었을 때
그땐 눈물 씻어내고 끝날 일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현시점의 경각심..
마음에 새기고 새깁시다.

만우절 농담으로 상당히 지나치긴 하지만
짧은 시간 안에 많은 분들이 걱정해 주셨습니다.

절대!!! 남의 일이 아닙니다.
나를 지키는 일이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는 것이라는 이야기해 드리고 싶었습니다.


이 글로 인해 받을 모든 처벌 달게 받겠습니다.
모두가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