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김부선 기자회견, “공인이기 때문에 서민 위해 나서야 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뉴스팀 기자] 배우 김부선이 기자회견을 통해 “공인이기 때문에 서민 위해 나서야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김부선은 26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동부지방법원 정문 앞에서 난방비 비리 폭로 사건 및 폭행 혐의 관련 사건에 대한 기자회견을 가졌다.
 
김부선은 "언론의 취재 열기가 너무 부담스럽다"며 "새벽에 체육관을 가다가 관리소장이 사퇴를 한 것을 봤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부선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김부선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이날 기자회견에서 김부선은 "공인이기 때문에 무조건 서민을 위해 나서 싸워야 한다. 파급력이 있는 연예인들이기에 옳은 일을 위해 싸워야 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이어 김부선은 "이런 아파트에 이런 비리가 많다는 걸 11년전부터 알렸다. 결국엔 이렇게 폭력 사건으로 인해서 코미디 같은 상황이 됐다. 가슴이 아프다. 관련 자료를 전부 공개 하는 게 옳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부선은 난방비 사건을 폭로한 이유를 밝힌 후 '김부선 본인도 난방비를 내지 않았다'는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김부선은 "장자연 사건으로 인해 재판을 받던 도중 계량기가 고장이 났다. 그래서 관리실로 달려갔더니 소장이 '돈 주고 고치지 말고 그냥 쓰라'고 하더라. 달콤한 유혹에 넘어갔다"고 말했다.
 
"하지만 단 한번이었다. 이 실수를 가지고 '직접 나와 해명하지 않으면 방송으로 내겠다'는 협박 아닌 협박도 받았다"면서 억울함을 호소했다.
 
앞서 김부선은 지난 12일 자신의 아파트 반상회에 참석하던 중 난방비 관련 문제로 이웃과 다툼을 벌이다 폭행 혐의로 고소 당했다.
 
처음엔 단순 폭행사건으로 알려졌으나 김부선이 자신의 SNS를 통해 난방비 비리 혐의를 폭로하고 나서면서 논란이 가중됐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