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싸가지 없게…" 군산시장, 코로나19 검사 받는 시민에게 욕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강임준 전북 군산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체 검사 절차에 항의하는 시민에게 욕설을 했다.

1일 군산시 등에 따르면 군산시민이 이용하는 한 SNS에는 최근 "강 시장에게 심한 욕설을 들었다"며 사과를 요구하는 글이 게재됐다.

자신을 고교생 자녀를 둔 전주 시민이라고 밝힌 A씨는 지난달 27일 군산에 있는 한 병원에 진료를 받으러 갔다가 "해외여행을 다녀왔으니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한다"는 말을 듣고 군산보건소의 선별진료소를 찾았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A씨는 "전주에 사는데 군산에서 검사를 받아도 되느냐"고 물었고 "괜찮다"는 말에 1시간 가량 선별진료소에서 대기했다.

그러나 이 직원은 "자신의 주소지에서 검사를 받아야 비용을 면제받을 수 있다"며 말을 바꿨고, A씨는 "처음부터 그렇게 알려줬어야지, 왜 1시간씩이나 기다리게 하느냐"며 큰소리로 항의했다.

이 직원은 제대로 사과하지 않은 채 "시장님이 와 계시니까 목소리를 낮추라"면서 시장 챙기기에 여념이 없었다는 후문이다.

화가 난 A씨는 "나는 시장 낯짝(얼굴의 비속어)도 모르는데 왜 그래야 하냐"고 하자 강 시장이 다가와 욕설을 내뱉었다는 것.

A씨는 "강 시장이 '인마, 내가 시장이다. 어린 X의 XX가 어디서 뚫린 입이라고 싸가지 없게 지껄이냐'라는 등의 욕설을 했다. 요즘이 어느 시대인데 시민에게 면전에서 욕을 하느냐"고 전했다.

그는 "나는 그렇게 심한 욕 먹을 짓 하지 않았다. 나이 어리지 않은 중년이다. 절차대로 대응하겠다"며 강 시장의 사과를 요구했다.

이에 강 시장은 "코로나19 때문에 고생하는 직원들에게 고함을 지르는 모습을 보고 순간적으로 감정을 추스르지 못해 실수했다"며 "A씨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했다"고 말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내 잘못한 것도 짜증나는데 의전한답시고 사람 두 번 엿먹이면 빡치긴 했겠네(roql***)", "내기준 안내 잘못하면 빡치긴 하겠지만 한시간정도대기는할수있을거같음 시국이 시국인데 공무원들 얼마나 바쁘겠어(베네***)", "응 안봐도 뻔해 중립기어(개롱**)", "또또 오해하게 글 올렸구만. 내용 보니까 글 올린 저 사람이 공무원들한테 갑질했구만 딱보니까(인**)", "한시간 기다리면 빡치지.. 코로나때문에 피곤한건알겠는데 보건소직원도 자기가 잘못알려준걸 사과했어야지.. 나도 우리보건소 직원 개불친절해서 이해간다(닉네임****)", "솔직히 시장이 제정신 아니고서야 직원들이랑 시민들 있는 앞에서 갑자기 욕하고 그랬겠어..?(테위**)" 등의 반응을 전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