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창원시, "해외 입국자에 1 대 1 전담공무원 배정" 관리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김성민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경남 창원시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해외 유입 사례가 늘어나면서 해외 입국자에 대한 관리강화를 결정했고 1일 밝혔다.

창원시는 코로나19 잠복 기간을 고려해 지난 27일 미국발 입국자에 대해서는 5개 구청에서 일대 일 전담 공무원을 배정해 매일 증상을 확인하고 있다.

시에 따르면 1일 현재 해외 입국자는 총 994명으로 유럽 267명, 아시아 326명, 미주 291명, 기타 110명이다.

그동안 모니터링 결과는 양성 4명, 무증상 486명, 검사 중 23명, 음성 120명이며, 무증상으로 2주 경과해 감시가 종료된 입국자는 361명이다.

시는 또 지난 28일부터 정부 방침에 따라 미국과 유럽 등 해외 입국자 중 광명역으로부터 KTX 전용칸을 이용해 창원까지 도착하는 입국자들에 대해서는 행정안전부에서 제공 받은 명단을 토대로 현장 확인하고 있다.

이들 중 개별 차량 이동이 어려운 경우 119 구급차량을 이용해 자택까지 수송하고 있다.지난 28일부터 31일까지 82명의 해외 입국자 중 28명에 대해 수송을 지원했다.

해외 입국자는 입국 즉시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과 자가진단 앱을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하며, 의심 증상 진단과 위치 확인, 생활수칙 준수 여부 등을 지속적으로 확인한다.

한편 창원시는 지난달 31일 코로나19 확진자 창원 30번(경남 96번)이 추가돼 현재 완치 퇴원 15명을 포함해 확진자는 총 27명이며, 11명이 입원 치료 중이다.

30번 확진자는 의창구 용지로에서 음식점을 운영하는 60대 남성으로, 밀접 접촉자인 동거 가족 1명, 종업원 2명의 검사결과는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

확진자는 지난 2월23일부터 3월15일까지 남아공, 잠비아 등을 다녀온 뒤 3월 24일 인후통과 마른 기침 증상이 발생해 30일 창원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진단검사를 받았고, 31일 양성 판정에 따라 마산의료원으로 이송됐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