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처벌 어려워" 차량 훔쳐 '광란의 질주' 펼친 13세…'배달 알바' 대학생 사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생계 유지를 위해 오토바이 배달 아르바이트를 하던 대학생이 10대 청소년의 무면허 차량에 치여 숨졌다.

31일 대전동부경찰서는 훔친 차량으로 무면허 운전을 하다가 사고를 내고 도주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 위반 등)으로 A군(13) 등 총 8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군 등은 지난 29일 오전 12시쯤 대전 동구 한 도로에서 경찰의 추적을 따돌리는 과정에서 교통사고를 일으켜 B씨(18)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MBC
MBC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28일 서울에 주차돼 있는 렌터카를 훔쳐 대전까지 무면허로 차를 몰고 갔다가 지난 29일 오전 0시 동구 한 도로에서 차량 방범용 CCTV에 포착돼 도난수배 차량으로 경찰의 추격을 받았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대전 동구 성남네거리 인근에서 A군이 몰던 차량을 발견했다.

A군은 사고 현장 인근에서 순찰차를 발견하고 후진을 하다가 택시와 접촉사고를 냈다. 뒤이어 중앙선을 넘어 도주하다가 B씨가 몰던 오토바이와 충돌했다. 이 사고로 다친 B씨는 급히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결국 사망했다. 사고를 낸 차량에는 A군을 포함해 또래 8명이 탑승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6명을 검거했고 나머지 2명은 달아났다가 같은 날 오후 서울에서 붙잡혔다. 형사미성년자(만 14세 미만)에게는 형사 책임을 물을 수 없지만 촉법소년(만 10세 이상~14세 미만)에 한해 사회 봉사명령이나 소년원 송치 등이 가능하다. A군은 소년원에 입소했으며 나머지는 귀가조치 됐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13세가 운전한걸...서울에서 대전까지 도주하는 동안 경찰이 잡지 못했다는것도 안타깝네요(aroa***)", "말세다 말세...13세에 무면허운전에 도둑질이라니.....이래서 가정교육이 중요하구나...(sejo***)", "아이고 ㅜㅜ 이런 소식 접하면 정말 말문이 막혀요. 꽃이 펴보지도 못하고 져버렸네요. 부모님 어떡하나요.. .13세가 운전이라니 겁도 없이 ㅜㅜ(banz***)", "지금 뉴스에서 영상 봤는데 속도 장난 없네요.. 지금 마음이 너무 안좋음..(ji_***)" 등 안타까운 반응을 전했다.

또 다수의 네티즌들은 법안을 고쳐야 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13세가 차를 훔쳐서 운전하다가 사람을 치여 죽였다면...13세 이하 무면허 운전 사고에 대한 법 개정이 필요합니다(dkjr***)", "13세에 운전까지하는데 처벌이 안 되는게 정상인가 죄없는 청년만 피해자네 민식이법같은 법이나 처만들고 있으니 정작 필요한 이런 건 법으로 처벌도 못하지(klro***)", "운전한 13세 사형같이타고간 나머지애들 살인방조한거니 그에 마땅한 처벌을 해야함.해서는 안되는일 판단이 서지않는 나이도 아니고 잘못해도 처벌이 솜방망이 처벌이니 그거 알고 더 저러는거라 생각합니다(kkkk***)" 등 지적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