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트루아AC 석현준, “몸 상태 많이 좋아져”…코로나 확진 후 근황 전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고 치료 중인 프랑스 리그2 트루아AC 석현준이 근황을 전했다. 석현준의 몸 상태는 많이 나아진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30일(현지시간) 트루아 AC는 공식 트위터 등을 통해 석현준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이날 석현준은 영상 편지를 통해 "저를 응원해주신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또한 석현준은 "지금은 몸 상태가 많이 좋아졌다"며 빠르게 회복 중인 사실을 알렸다.
 
 
석현준 / 트루아AC 트위터
석현준 / 트루아AC 트위터

 
 
또한 석현준은 "축구, 구단, 그라운드, 팬들이 그립다"라며 "다시 뛸 날이 기다려진다. 여러분도 마찬가지일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축구에 대한 그리움을 표현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석현준은 코로나19 사태의 확산을 막기 위해 정부 지침을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석현준은 지난달 13일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 선수 중 첫 번째로 코로나19에 대해 양성 반응을 보였다. 석현준은 검사를 받기 전부터 코로나 의심 증세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가대표 공격수 석현준이 뛰고 있는 프랑스 축구 리그는 지난달부터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1부와 2부 리그 경기를 무기한 중단한 상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