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피디수첩’(PD수첩) 와치맨 ‘고담방’ → 갓갓 ‘n번방’ → 조주빈 ‘박사방’ 텔레그램 성 착취물 유포 고리 “악의 끝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PD수첩’에서 악명 높은 ‘갓갓’의 'n번방‘과 구속된 조주빈의 ’박사방‘ 등 여전히 성행한다는 디지털 성범죄의 고리를 파헤쳤다.

31일 MBC ‘PD수첩’(피디수첩)에서는 ‘갓갓’부터 조주빈을 거쳐 이어지는 중인 디지털 성범죄를 파헤친 ‘악의 끝판, n번방’ 편이 방송됐다.
MBC ‘PD수첩’ 방송 캡처
MBC ‘PD수첩’ 방송 캡처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이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는, 이른 바 ‘N번방 사건’이 국민을 공분케 하고 있다. 익명의 그늘 아래 은밀히 활동 해 온 ‘n번방’과 ‘박사방’의 참가자가 무려 26만 명을 뛰어넘는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안겼다. 무려 250만 규모의 청와대 국민청원이 모이며 엄벌의 대상으로 여겨지고 있는 n번방 사건 운영자가 속속 검거되고 있는 가운데, ‘PD수첩’ 측 아직도 텔레그렘에서 성 착취물이 공유되고 있는 정황을 포착했고, 그 가담자들과 대화까지 시도했다.

전 텔레그램 음란물방 운영자 이진수(가명) 씨는 “(검거 전) 아예 경찰의 존재를 망각하고 있었다. 안심뿐만이 아니라 이 세상에 경찰이 없는 줄 알았다. 여기(텔레그램) 아예 무법지대구나, 그렇게 생각했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운영자가 되는 건 정말 손쉽다. 저도 클릭 한 번에 이렇게 적극적인 가담자, 유포자, 운영자가 된 거다. 텔레그램에서 채널 만들기 한 번 누르고 다른 방에서 채널 유포하고 음란멸 올려라, 이 세 가지면 운영자는 누구나 될 수 있고 누구나 범죄자가 될 수 있는 것”이라고 폭로했다.

‘박사’ 조주빈은 SNS 또는 스마트폰 채팅 어플(앱)을 통해 여성들에게 접근, 고수익 아르바이트 또는 모델 제의 등으로 접근했고, 흔적을 남기지 않기 위해 철저한 보안 시스템의 텔레그램으로 유도했다. 능수능란한 수법으로 피해자들의 약점을 잡아내고는 잔인한 협박을 통해 계속 음란물을 찍어 보내는 ‘노예’로 만들었다.
MBC ‘PD수첩’ 방송 캡처
MBC ‘PD수첩’ 방송 캡처
피해자는 조사된 것만 70여 명으로, 더욱 많을 것이라는 추정이 지배적이다. 상상 이상의 수위를 넘나드는 음란 영상은 텔레그램을 통해 거래가 이뤄졌다. 가상화폐나 문화상품권이 오가며 덜미를 잡히지 않기 위한 교묘한 수법을 썼다.

경찰에 붙잡힌 ‘박사’의 신상공개가 결정되고, 25세 평범한 청년으로 보여지는 조주빈의 정체가 밝혀지자, 온 국민이 경악했다. 그리고 조주빈 같은 인물이 하나가 아니라고 알려지며 또 다시 충격을 전했다.

‘갓갓’으로 활동하는 인물은 조주빈에 앞서 텔레그램 n번방 운영자로 이용자들 사이에서 추앙을 받았던 이다. 조주빈의 범행 방식은 그에게로부터 모방한 것이라는 주장이 잇따르고 있는 상황이다. 아울러 조주빈 외에도 갓갓의 공범이었다는 ‘고담방’의 ‘와치맨’과, 앞서 검거된 ‘로리대장태범’, ‘켈리’ 등이 이러한 범죄를 저질렀다. 조주빈의 모태로 보고 추적 중이라는 보도가 난 ‘체스터’라는 인물도 있다.

전형진 강원경찰서 사이버수사대장은 “시간 순으로 보면 ‘와치맨’이 가장 먼저 시작을 했다고 보시면 될 거 같다. ‘와치맨’과 거의 비슷한 시기이긴 하지만 ‘와치맨’이 그런 (공유) 환경을 조성한 이후에 ‘갓갓’이 그 환경 하에서 텔레그램 성착취 영상 방은 운영했고, 그 이후에 ‘박사’ 등이 등장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MBC ‘PD수첩’ 방송 캡처
MBC ‘PD수첩’ 방송 캡처
MBC 탐사기획 프로그램 ‘PD수첩’은 매주 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