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피디수첩’(PD수첩) n번방→박사방 조주빈, 디지털 장의사 “추앙 받는 온라인 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PD수첩’에서 익명의 그늘에서 발생한 디지털 성범죄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을 깊숙이 파헤쳤다.

31일 MBC ‘PD수첩’(피디수첩)에서는 ‘갓갓’부터 조주빈을 거쳐 이어지는 중인 디지털 성범죄를 파헤친 ‘악의 끝판, n번방’ 편이 방송됐다.
MBC ‘PD수첩’ 방송 캡처
MBC ‘PD수첩’ 방송 캡처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이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는, 이른 바 ‘N번방 사건’이 국민을 공분케 하고 있다. 익명의 그늘 아래 은밀히 활동 해 온 ‘갓갓’ 등의 ‘N번방’과 조주빈의 ‘박사방’의 참가자가 무려 26만 명을 뛰어넘는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안겼다.

무려 250만 규모의 청와대 국민청원이 모이며 엄벌의 대상으로 여겨지고 있는 n번방 사건 운영자가 속속 검거되고 있는 가운데, ‘PD수첩’ 측 아직도 텔레그렘에서 익명의 그늘 아래에서 성 착취물이 여전히 공유되고 있는 정황을 포착했고, 그 가담자들과 대화까지 시도해 눈길을 끌었다.

디지털 장의사 박형진 씨는 “이걸 유포하면 사람들이 반응이 좋지 않은가. 감사합니다, 존경합니다, 댓글 내용이 그런다. 추앙 받고. 자기가 온라인에서는 완전 신인 것”이라고 분석해 충격을 전했다.

n번방 공론화 단체인 ‘프로젝트 리셋팀’은 그들의 범행 방식에 대해 “학생증과 얼굴을 사진 찍게 해서 올린 후에 더 심하게 인증을 하는 거다. 특정인을 정신적으로 지배하는 거에서 어떤 일종의 쾌감을 느끼는 거 같다”고 비판했다.

학보사 편집국장까지 거쳤다는 조주빈의 출신 대학 관계자는 “뭐가 없다. 얘가 뭐 학교 다닐 때 대단히 사고를 쳐서 학교에 기록이 남아있거나 이랬으면 사실 있겠지만 그런 것도 아니다. 그냥 평범하게 들어와서 평범하게 졸업을 했기 때문에 학적에 남아있는 게 아무것도 없다”고 밝혔다. 

MBC 탐사기획 프로그램 ‘PD수첩’은 매주 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