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산 재물→거세'…신천지 뛰어넘는 세계 각국 '신흥종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나연 기자] '77억의 사랑'에서 세계 각국의 신흥종교에 대해 소개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JTBC '77억의 사랑'에서는 나라별 신흥종교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호르헤는 "콜롬비아에서는 '악마의 종교'라고 불리는 신흥종교가 있다. 그 종교는 핼러윈데이에 여성신도 중 한명의 아이를 희생해야한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그는 "교주가 여자 한 명을 골라서 핼러윈데이에 맞춰서 임신을 시킨다. 임신한 후부터 핼러윈데이까지 그 기간동안은 여왕처럼 잘 해준다. 그리고 핼러윈데이때 아기가 태어나면 아기를 죽이고 희생하는 그런 규칙이 있다"고 설명했다.

JTBC '77억의 사랑' 방송 캡처
JTBC '77억의 사랑' 방송 캡처

이에 요아킴은 "그럼 지목된 여자는 명예라고 생각하냐"고 물었고, 호르헤는 "여러 여자가 있을 거 아니냐. 그 중에 내가 선택되면 아주 좋은 일이라 생각한다. 아이가 죽는다는 것도 알고 있다"고 밝혔다.

안젤리나 역시 자신의 나라에 있는 신흥종교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그는 "여러분 깜짝 놀랄거다. 러시아에서도 '스코프츠이' 교단이라는 종교가 있었는데, 구원을 얻기 위해 거세를 하는 이상한 종교다. '스코프츠이' 단어가 옛날 러시아 말로 '거세한 사람'이라는 뜻"이라고 말해 출연진들을 경악케 했다.

안젤리나는 "1771년 농부 안드레이 이바노프가 자기 마음대로 성경을 이해하고 아담과 이브의 선악과가 각자 여자의 가슴과 남자의 성기를 뜻한다고 말했다. 그래서 모든 죄를 짓기 전 상태로 돌아가려면 이걸 다 잘라내야한다고 했다. 실제로 신도 중에 남자 703명 여자 100명이 거세했다"고 덧붙여 충격을 안겼다.

한편 JTBC '77억의 사랑'은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