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박사방' 공익 직원, 피해자 개인정보 30여 건 유출…'유명연예인' 포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텔레그램 '박사방'을 운영한 조주빈의 유료 회원 가운데 사회복무요원으로 일하는 직원이 피해자 개인정보를 빼내 협박에 활용했다. 여기에는 유명 연예인도 포함돼 있었다.

31일 SBS뉴스에 따르면 조주빈을 도운 사회복무요원은 조 씨에게 여자아이 살해를 의뢰한 수원 영통구청 소속 강모 씨와 지난해 서울 송파구 주민센터에서 근무한 A씨 등 2명이다.

둘 다 공무원 업무를 보조하며 불법으로 개인신상정보를 조회해 조 씨에게 넘긴 혐의를 받고 있다.
 
조주빈 / 공동취재사진
조주빈 / 공동취재사진

 

A씨는 주민센터에서 민원서류 처리 업무를 맡았고, 이 과정에서 무단으로 개인정보를 조회한 피해자는 30명이 넘는 것으로 확인됐다.

A씨가 조회한 개인정보는 대부분 박사방 피해자들이며, 이렇게 확보된 정보는 조주빈에게 전달돼 피해자를 협박하는데 쓰였다.

경찰은 A씨가 박사방 피해자 외에 유명 연예인들의 개인 정보르 조회한 사실도 확인했다.

경찰은 A씨에 대해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 중이며, A씨가 조씨의 지시를 받고 연예인 개인정보를 조회했는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