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①] 양지원, "'미스터트롯' 출연 후 느낀점 있다…노래에 용기 붙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미스터트롯' 양지원이 방송을 통해 자신이 한층 성장하게 됐다고 이야기했다. 

봄기운이 느껴지던 지난 26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톱스타뉴스 인터뷰룸에서 '미스터트롯'에 출연한 참가자 양지원과 만났다.

'미스터트롯' 종영 후, 최근 어떻게 지내고 있는지 묻자 "요즘은 코로나19 때문에 외부 활동을 자제하고 있는 편이다. 그래서 남는 시간에 앨범 준비에 돌입하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양지원 / 톱
양지원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어린 시절부터 '영재'라는 타이틀로 주목을 받았던 양지원. 그 때문에 '미스터트롯' 출연이 망설여지지는 않았는지 물었다. 그는 "사실 출연을 떠나서 제가 여기 앉아있어도 되나 싶었다. 저보다 더 잘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제가 그 자리를 뺏는 건 아닌지 고민이 생겼다. 그래도 무대에는 서고 싶었다"며 솔직하게 답했다. 이어 "예선전만 통과해도 열심히 했다고 생각하려 했다. 그런데 감사하게도 1:1 매칭까지 가게 됐다"고 감사함을 표했다.
 
이날 양지원은 지난 1월 방송됐던 '미스터트롯'의 첫 예선 당시를 떠올렸다. 첫 무대로 '미스고'를 선곡한 그는 "가수 활동에 있어서 배웠던 모든 것을 녹여낸 무대였다. 안 좋게 보신 분들도 계시지만 대다수의 분들이 무대를 보고 '절실해서 나왔구나'를 인정해 주셨다. 준비한 걸 보상받은 기분이었다"라고 이야기했다. 또한 이날 무대를 하며 느꼈던 감정들은 앞으로의 가수 생활에 있어 큰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 같다고.
 
양지원 / 서울, 최규석 기자
양지원 / 서울, 최규석 기자

차마 예선 결과를 보며 노래를 부를 수 없어 눈을 감아버렸다는 그는 "마지막에 고음이 나오는 부분에서 눈을 감았다. 근데 환한 불이 켜지는 게 느껴졌다. 그 순간 기쁨인지 슬픔인지 구분이 안될 정도로 눈물이 흘러내렸다. 무대를 내려가서도 울어서 신동부 친구들이 많이 위로해 줬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정말 보잘것없는 저지만 기회를 주셔서 말을 했다. 사실 방송에서 큰 절을 했던 이유가 행복하기도 했고 떨어져도 여한이 없었기 때문이다"라고 웃음 지었다. 

이번 '미스터트롯'에 출연한 후 양지원에게 일어난 가장 큰 변화는 무엇일까. 고민하던 그는 "음악에 대한 자신감이 커졌다. '미스터트롯'에 나가서 제 단점을 봤고 피드백을 하며 느낀 점이 생겼다. 해결방안을 찾다 보니 더욱더 좋게 표현할 수 있도록 레슨을 받게 됐다"며 "노래가 재밌어졌고 노래에 용기가 붙은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