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빅히트 측, 소속 아티스트 악플로 고소 진행사항 전해 “합의˙선처 절대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방탄소년단(BTS) 악플러에 대한 고소 진행 사항을 알렸다. 

30일 빅히트 측은 위버스를 통해 “당사는 방탄소년단에 대한 악의적 비방, 허위사실 유포, 성희롱, 모욕 및 명예훼손 게시물을 대상으로 정기적으로 법적 대응을 실시하고 있다”라며 진행사항을 알렸다. 

빅히트 측은 기존에 공지한 바와 같이 팬의 제보와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수집한 자료를 바탕으로 수사기관에 수차례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피의자 다수의 신원을 확보해 일부 피의자는 벌금형을 선고받았으며 그 밖의 피의자는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방탄소년단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어 “수사기관의 요청으로 구체적인 수사 과정이나 진행 사항, 처벌 내용 등을 공개하기 어려우나 순차적으로 처벌이 이루어지고 있다”라며 “피의자 중 대리인을 선임해 사과를 전하고 합의를 요청하는 경우가 있었으나 어떠한 경우에도 합의나 선처는 없다”라고 못박았다. 

또한 올해 새롭게 확보한 악성 게시물 자료를 바탕으로 고소를 접수했으며, 기존 법적 대응 진행에도 악성 행위를 지속하는 인물들 역시 추가로 고소한 상태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빅히트 측은 “올해부터는 내부적으로 수립한 절차에 따라 법적 대응 주기를 단축해 더욱 엄정하게 아티스트를 보호할 계획입니다”라고 전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