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시무라 켄, 코로나 사망에 분노한 일본…정부 비판+중국 혐오까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일본의 유명 코미디언 시무라 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합병증으로 사망한 가운데 일본 여론이 뜨겁다.

30일 NHK 등 일본 매체에 따르면 지난 29일 시무라 켄은 코로나19로 인해 폐렴이 발병해 치료를 받던 중 사망했다. 향년 70세. 
 
사무라 켄 소속사 이자와오피스는 각 언론에 팩스를 보내 "시무라 켄이 29일 오후 11시 10분 코로나19로 인해 만 70세에 세상을 떠났다. 생전에 베풀어주신 후의에 깊이 감사하며 삼가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시무라 켄 SNS
시무라 켄 SNS

시무라 켄은 17일부터 피로의 증상이 있었고, 19일에는 발열 및 호흡 곤란 증상이 나타나 20일 도내의 병원으로 이송돼 중증 폐렴 진단을 받았다. 이후 23일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으로 판정됐다. 그는 병세가 악화되면서 29일 결국 세상을 떠났다.

시무라 켄의 갑작스러운 비보에 일본 연예계는 충격에 빠졌다. 특히 그는 생전에 별다른 지병도 없이 활발히 활동해 왔기에 충격은 더했다.

정보 프로그램 '굿럭!'을 진행하는 타테카와 시라쿠는 "할말을 잃었다"며 "일본 연예계에, 또 팬들에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는 것인가 할 정도로 충격이다"라고 말했다.

일본의 인기 개그맨 시타라 오사무 역시 "이게 정말인지 믿기지 않는다"며 "어린 시절부터 봐왔고, 일도 함께 했다. 얼마 전에도 콩트를 함께한 적이 있어 지금 이 소식이 믿기지 않는다"고 그를 애도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금까지 코로나19와 관련 제대로 된 보도나 검사를 안했다는 지적과 함께 비판을 받았다. 일본 국민들은 유명인 사망 소식이 전해져서야 심각하게 반응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분노한 일본 국민들은 "중국인에게 살해당했다" "용서할 수 없다"라며 중국에 대한 혐오 감정까지 보이고 있다.

뿐만 아니라 일본 정부의 대응을 비판하며 "아베 총리가 죽인 것과 다름 없다"라는 비난의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추천기사